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윈이 日에 기증한 마스크엔···한글로 찍힌 '보건용 KF94'

중국 마윈(馬雲) 전 알리바바 회장이 9일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일본 홋카이도에 마스크 1만장을 기증했다고 니혼게이자이(닛케이) 신문 등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그런데 일본에 기증한 마스크가 한국산인 것으로 확인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마윈 전 알리바바 회장이 일본 홋카이도에 마스크 1만장을 보냈다는 니혼게이자이 신문 인터넷판 보도. 관련 영상 속 마스크 박스에 '보건용 마스크 KF94'라는 한글이 쓰여져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인터넷판 캡처]

마윈 전 알리바바 회장이 일본 홋카이도에 마스크 1만장을 보냈다는 니혼게이자이 신문 인터넷판 보도. 관련 영상 속 마스크 박스에 '보건용 마스크 KF94'라는 한글이 쓰여져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인터넷판 캡처]

 
닛케이에 따르면 9일 홋카이도에 도착한 마스크는 마 전 회장이 일본에 기증하기로 한 마스크 100만장 중 1만장이다. 마스크 60매가 담겨 있는 상자 165개와 50매가 들어 있는 상자 2개 분량이다. 
 
마스크는 확진자가 입원한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배포될 계획이다. 닛케이는 "마 전 회장은 일본이 중국에 도움을 준 것에 대한 답례로 총 100만장을 기증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마 전 회장은 한국에도 마스크 100만장을 기부했다. 8일 인천공항에 도착해 현재 통관 절차를 밟고 있다.      
 
그런데 닛케이 사이트에 올라온 영상 속 마스크 상자에는 한글로 '보건용 마스크 KF94'라고 적혀 있다.
 
해당 업체 관계자는 "위탁 생산한 마스크에 우리 브랜드를 붙여 판매한 제품"이라면서 "지난 1월 30일 홈쇼핑을 통해 특판한 이후 재고가 없어 이후 판매를 진행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로 국내에서만 판매해 자체적으로 중국에 수출한 적은 없다"고 덧붙였다.   
 
국내에 마스크 품귀 현상이 나타나면서 정부는 지난달 26일부터 마스크 수출을 제한했다. 생산 물량의 10%만 수출을 허용했다. 이후 지난 5일부터는 마스크 수출을 전면적으로 금지했다. 
 
10일 현재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인터넷 쇼핑몰 티몰에선 여러 업체의 한국산 마스크를 판매하고 있다. [티몰 캡처]

10일 현재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인터넷 쇼핑몰 티몰에선 여러 업체의 한국산 마스크를 판매하고 있다. [티몰 캡처]

 
보도 이후 일각에선 정부의 수출금지 조치 시점을 두고 비판이 나왔다. 수출금지 조치를 너무 늦게 시행한 탓에 중국으로 한국산 마스크가 건너갔고, 그중 일부가 다른 나라에까지 기증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김영주·김상진·서유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