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류호정 '롤 대리 게임' 논란···황희두 "대리시험 걸린 격"

정의당 비례대표 순번 1번에 선정된 류호정(27) 당 IT산업노동특별위원장이 '대리 게임'을 통해 부당하게 게임 승급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정의당 비례대표 순번 1번은 국회 입성을 보장받는 당선 절대안정권이다. 1992년생 류 위원장은 21대 최연소 국회의원이 사실상 예약된 상태라는 얘기다.
 
프로게이머 출신의 민주당 영입 인재인 황희두 공천관리위원. [연합뉴스]

프로게이머 출신의 민주당 영입 인재인 황희두 공천관리위원. [연합뉴스]

프로게이머 출신으로 2019년 민주당에 영입된 황희두 당 공천관리위원은 10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롤(LOL·온라인 게임 리그오브레전드) 대리 문제는 상상을 초월하는 심각한 문제”라며 “쉽게 비유하자면 ‘대리 시험’을 걸렸다고 보면 된다”고 했다. 이어 “과연 정의로운 사회를 추구하는 정의당에 (비례) 1번으로 대표해서 나올 수 있는 인물이라고 볼 수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류 위원장의 대리 게임 논란은 2014년 처음 불거졌다. 류 위원장이 남자친구인 강모씨에게 아이디를 빌려주고 대신 게임에 참여하도록 해 게임 레벨을 높였다는 게 논란의 핵심이다. 당시 류 위원장은 “경각심이나 주의 없이 연인 및 주변인들에게 아이디를 공유해 주었음을 인정한다”며 “티어(게임 레벨)를 올릴 목적이 아닌 단순한 호의 차원에서 물건 빌려주듯 아이디를 공유했다”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동시에 자신이 이끌고 있던 이화여대 e스포츠동아리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정의당 비례대표 순번 1번을 받은 류호정 당 IT산업노동특별위원장. 류 위원장이 2014년 온라인게임 리그오브레전드에서 대리 게임으로 티어를 올렸다는 의혹이 재점화했다. [연합뉴스]

정의당 비례대표 순번 1번을 받은 류호정 당 IT산업노동특별위원장. 류 위원장이 2014년 온라인게임 리그오브레전드에서 대리 게임으로 티어를 올렸다는 의혹이 재점화했다. [연합뉴스]

정의당은 최근 후보 37명 중 류 위원장에게 비례 순번 1번을 부여할 때 대리 게임 논란을 인지한 상태였다고 한다. 당시까지만 해도 당내에선 일종의 '해프닝'으로 인식하는 분위기가 강했다. 비례 순번이 결정된 지난 7일 정의당 관계자는 “류호정 후보의 대리 게임 논란은 알고 있지만 직장 내 갑질과 성폭력 문제 등에 있어 젊은 나이에 소신 있는 목소리를 내고 묵묵하게 자신의 길을 걸어온 것을 높이 샀다”고 말했다.
 
당내 기류가 바뀐 건 류 위원장이 비례 순번 1번을 받은 뒤 당원들을 중심으로 한 비판과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면서다. 특히 온라인 게임과 관련한 논란이라 해도 류 위원장의 대리 게임은 공정과 정의라는 가치에 위배되는 행동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정의당 관계자는 “온라인 게임과 관련한 일이라 많은 분들이 무슨 문제인지 이해를 못 하실 것 같은데 쉽게 말해 남자친구가 대신 수능 시험을 봐서 본인의 평소 성적으로는 꿈꿀 수 없는 명문대에 입학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류 위원장은 이화여대 재학 당시 ‘e스포츠계 아이돌’로 불리며 유명해졌고 졸업 후엔 입사한 게임회사에서 사내 성폭력 피해를 당한 후배를 돕고 노조 설립을 추진하다 권고사직을 당했다. 이후 민주노총 화섬식품노조 홍보부장을 거쳐 정의당에 입당했다.
 
류 위원장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논란이 처음 벌어진 당시에도 사과문을 냈지만 지금도 스포츠 정신에 위배되고 공정하지 못한 행위를 한 것에 대해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다”며 “제가 잘못한 게 맞다. 이 한 줄로 진정성 있게 사과를 계속하고 싶다”고 말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