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입국제한 사전협의 주장에···靑 "구체적 내용 전달 없었다"

일본이 한국인 입국 제한을 강화한 9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발 항공편 안내판이 비어 있다. 김성룡 기자

일본이 한국인 입국 제한을 강화한 9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발 항공편 안내판이 비어 있다. 김성룡 기자

청와대는 10일 일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입국 제한 조치 전 한국 측에 사전 통보를 했다고 밝힌 데 대해 “일본은 우리 정부에 사전 협의나 통보 없이 이번 조치를 일방적으로 발표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스가 장관이 지난 9일 정례 브리핑에서 “외교 루트를 통해 한국 측에 사전 통보를 했고 발표 뒤에도 정중하게 설명했다”고 말한 데 대한 반박이다.
 
이어 “일본은 5일 우리 정부가 일본의 조치 가능성을 감지하고 외교 통로를 통해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했을 때도 관련 사실을 부인한 바 있다”고 했다.
 
또 “우리 정부는 이런 조치 자제를 요청하는 한편 최소한의 사전 협의나 통보가 중요하다는 점을 누차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윤 부대변인은 “일본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대외 언론 공개 시점을 전후해서야 입국 제한 강화 조치가 취해질 조치를 전하면서도 사증면제조치 14일 대기 요청 등 구체적인 내용은 전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반면 우리 정부는 조치 발표 전 외교 경로를 통해 발표 계획과 구체적인 내용을 사전 설명했다”며 “지난해 수출규제 발표에 이어 반복되고 있는 일본의 이러한 신뢰 없는 행동에 대해서 다시 한번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