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소규모 집단감염 우려…철저한 검사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코로나19 방역대책 추진상황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코로나19 방역대책 추진상황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요양병원, 요양원 등 밀집 공간의 소규모 집단 감염 우려가 있는 만큼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철저하게 진단검사를 실시할 것"을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내고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3시부터 4시 26분까지 청와대 여민관에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으로부터 코로나19 전반적 추세와 대응 방안 등을 보고받고 방역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극복에 온 국민이 참여하고, 응원하고 있는 만큼 정부도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공식 홈페이지 첫 화면을 코로나19 현황으로 교체했다. 화면에서는 국내 확진자와 완치자 추이를 그래프로 표시해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타국의 코로나19 검사건수와 확진율, 국내 지역별 현황과 사망률 등도 볼 수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총선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총선 후보자 검색

결과는 후보자대해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