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개장 11일 만에···신세계백화점 강남점 3번째 휴점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3번째 휴점

 
굳게 닫힌 신세계백화점 식품관. 연합뉴스

굳게 닫힌 신세계백화점 식품관. 연합뉴스

 
중국 우한에서 시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국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커지는 상황에서, 동일 매장이 폐점 후 재개장했다가 또 폐쇄하는 첫 사례가 나왔다. 단일 점포 매출액 기준 국내 최대 백화점인 서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이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10일 오후 4시 조기 폐점을 결정하고 건물 전체를 일시 폐쇄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했기 때문이다. 신세계백화점은 10일 “서울 송파구에 거주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7일 신세계 강남점을 방문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건물을 폐쇄하고 폐쇄회로티비(CCTV)로 확진자 동선을 파악한 뒤 점포 전체 방역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실내 매장 모습. [사진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실내 매장 모습. [사진 신세계백화점]

보건 당국은 이 확진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 전에 방문했던 정확한 동선을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서울 서초구청 감염병관리팀 등 보건 당국과 협의해 11일부터 정상영업을 시작한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해서 문을 닫은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지난달 19일 경기도에 거주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이 매장 푸드코트를 방문했다는 사실이 밝혀지자, 신세계백화점은 2월 23일 하루 동안 식품관을 휴점했다.
 
또 지난달 28일에는 이 백화점 7층 남성·스포츠 매장에서 근무하는 협력사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전체 백화점 시설이 문을 닫았다.
 

이마트트레이더스 군포점도 휴점 

신세계 백화점 강남점의 외관 모습. [사진 신세계 백화점]

신세계 백화점 강남점의 외관 모습. [사진 신세계 백화점]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국내 백화점 중에서 가장 많은 제품을 판매하는 백화점이다. 지난해 매출액은 2조1000억원에 약간 못 미친다. 국내 백화점 역사상 단일 매장 매출이 2조원을 넘어선 것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이 처음이다. 일간 매출액으로 환산해도 50억원을 넘는 수준으로 알려진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매장을 방문해서 하루만 문을 닫아도 50억원 안팎의 매출이 감소한다는 뜻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고객·직원 안전을 위해 선제적으로 방역 활동을 하고 위생 관리에 온 힘을 쏟겠다”고 설명했다.
 
마스크 사려는 이마트 트레이더스 고객들 . 연합뉴스

마스크 사려는 이마트 트레이더스 고객들 . 연합뉴스

신세계그룹의 또 다른 계열사인 이마트 트레이더스에서도 군포점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했다는 사실이 10일 확인됐다. 이에 따라 이마트 트레이더스 군포점은 이날 오후 1시부터 긴급 휴점했다. 재개점 일정은 미정이다. 이마트는 “군포점은 지난 6일 선제적으로 코로나19 방역 활동을 했던 매장”이라며 “방역 조치를 마친 후 보건당국과 협의를 통해 재개점 시점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백화점업계는 코로나19 방역 활동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일부 매장을 휴점할 예정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16일 8개 점포(경기점·광주점·마산점·센텀시티점·하남점·영등포점·의정부점·충청점)가 휴점하고 23일에는 명동 본점이 쉰다. 현대백화점도 16일 월요일 서울 압구정 본점을 비롯해 천호점·신촌점·미아점·목동점 등 11개 점포가 휴점한다. 또 오는 23일에는 충청점이 휴점하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 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