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릉 3선 권성동, 컷오프 반발 "김형오, 날 죽이는 게 목표"

미래통합당 권성동 의원. 뉴스1

미래통합당 권성동 의원. 뉴스1

미래통합당이 10일 4·15 총선 강원 강릉 지역구에 홍윤식 전 행정자치부 장관을 공천했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강릉에 홍 전 장관을 단수 추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지역구 현역인 권성동 의원은 공천에서 탈락했다.
 
경기 수원정에는 홍종기 삼성전자 변호사를 전략 공천했다.
 
이날 컷오프 된 권성동 의원은 "이는 강릉시민을 철저하게 무시한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며 "김형오 위원장은 이미 3주 전 저를 만나 출마 포기를 종용한 바 있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이어 "김형오 공관위가 오로지 저를 죽이겠다는 목표하에 공천심사를 뒤로 미루고 미루면서, 선거 준비도 하지 않던 사람을 강릉에 아주 조그만 인연만 있어도 공천해 주겠다며 찾아 나섰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선거에 이기기 위한 공천, 지역민들의 여론을 반영한 공천이 아니다"라며 "이는 진정한 보수통합을 이루기 위해 출범한 통합당의 창당 정신에 정면으로 반하는 것이다. 문재인 정권의 독주를 막고자 통합했던 대의에 반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