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스터트롯' 임영웅 편애 논란에…제작진 "사실 아냐"

사진 미스터트롯

사진 미스터트롯

TV조선 '미스터트롯' 작가가 자신의 SNS에 경연 참가자 임영웅을 응원하는 글을 올려 편애 논란이 일자 제작진은 "일각의 우려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제작진은 10일 공식 입장을 내고 "'미스터트롯'은 여타 오디션 프로그램과 마찬가지로 여러 명의 작가가 참가자들 각각을 1대1로 담당 지원한다. 참가자들이 무대에 서기까지 필요로 하는 여러 제반 여건들을 지원하고 협조하는 방식으로 함께해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작가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임영웅이 부른 노래가 음원사이트에 진입한 것을 축하하며 "#장하다 내새끼"라고 해시태그를 단 것에 대해선 "참가자의 담당 작가 놀라움을 표현한 것일 뿐"이라며 편애 의혹을 부인했다.
 
다만 제작진은 "결승전 방송을 앞둔 중대한 시점에서 오디션 프로그램의 특성상 오해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하지 못해 유감스러운 마음"이라며 "남은 일정 동안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스트롯' 결승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방청객 없이 사전 녹화됐으며, 오는 12일 방송에서 최종 우승자를 가리는 문자 투표가 진행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