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에 글로벌 선박 발주 급감…한국, 가뭄에도 세계 1위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해형 LNG 운반선. 사진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해형 LNG 운반선. 사진 삼성중공업

세계 조선산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다. ‘발주 가뭄’ 속에 한국은 2월 세계 선박 발주 순위에서 1위에 올랐다.
 
10일 영국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20만CGT(18척)에 불과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물동량이 감소하고 세계 경기가 위축되면서 신규 선박 발주가 급감한 것이다.
 
최근 3년 동안 1~2월 누계 선박 발주량을 비교해보면 올해 조선 시황이 얼마나 악화했는지 알 수 있다. 2018년 772만CGT였던 1~2월 세계 선박 발주량은 지난해 미·중 무역분쟁 등 영향으로 489만CGT(37%↓)로 쪼그라들었고, 올해엔 117만CGT(76%↓)까지 줄었다.
 
‘발주 가뭄’ 속에서 한국 조선사들은 신규 발주 1위를 지켰다. 2월 발주 물량 가운데 한국이 20만CGT를 수주해 3분의 2를 차지했다.  
최근 2년간 전 세계 선박 발주량 및 한국 수주량.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최근 2년간 전 세계 선박 발주량 및 한국 수주량.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코로나19 여파로 조선소가 ‘셧다운’ 된 중국은 680TEU급 컨테이너선(8000CGT) 1척만 수주해 4위로 밀렸다. 2위는 필리핀으로 6만CGT(4척), 일본은 3만CGT(1척)로 4위에 올랐다.
 
2월말 전 세계 수주잔량은 1월 말 대비 2% 감소한 7407만CGT로 집계됐다. 한국(-3%)·일본(-4%)·중국(-14%)이 모두 감소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일본(-34%)·중국(-14%)의 감소 폭이 컸고, 한국도 4% 가량 줄었다. 수주잔량은 중국이 2616만CGT로 가장 많고, 한국(2128만CGT), 일본(1091만CGT) 등 순이다.
 
지난달 전 세계 선박 인도량은 코로나19 영향으로 급감했다. 총 117만CGT로 전월(349만CGT) 대비 66%나 줄었다. 중국(-96%), 한국(-54%), 일본(-39%) 모두 타격이 컸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도 중국(-83%), 한국(-33%), 일본(-31%) 모두 고전을 면치 못했다.
 
조선업계에선 유가 하락과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으로 상황이 좋진 않지만, 예정됐던 대형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발주가 본격화하면 시황이 조금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연초 대형 LNG운반선(14만㎥ 이상) 발주가 없었지만, 앞으로 카타르·모잠비크 등에서 진행 중인 LNG 프로젝트 발주가 시작되면 한국의 수주량은 증가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