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글·애플의 배려인가 횡포인가, '코로나 앱' 검색서 사라졌다

 신종 코로나 관련 앱이 구글 플레이스토어 검색에서 사라졌다. 10일 현재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코로나 앱'을 입력하면 '검색결과가 없습니다'라는 안내가 나온다. 기존 '코로나 알리미', '코백-코로나100m','코로나닥터' 등 민간에서 개발해 인기를 끌었던 앱들을 코로나로 검색해서는 찾을 수가 없다. 앱의 공식 명칭을 정확히 입력해야 해당 앱이 나온다.
지난달 25일 구글 플레이스토어 인기 앱 순위. 10위 안에 코로나 관련 앱이 5개다. [사진 구글플레이스토어 캡처]

지난달 25일 구글 플레이스토어 인기 앱 순위. 10위 안에 코로나 관련 앱이 5개다. [사진 구글플레이스토어 캡처]

구글 플레이스토어의 경우 '코로나'라는 단어가 포함된 경우 정부, 병원 등 공신력 있는 기관의 앱도 검색 결과에 나오지 않는다. 지난 8일 경상남도에서 제작한 '코로나19 경남' 앱도 검색어를 코로나로 입력해서는 찾을 수 없다. 대한의사협회에서 만든 'KMA 코로나 팩트' 앱도 찾으려면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정확한 앱 명칭을 입력해야 한다. 
10일 구글플레이스토어에서 '코로나' 관련 키워드를 검색하면 '검색결과가 없습니다'라는 메시지가 나온다. 플레이스토어는 정부기관 등의 앱 4개만 '관련정보 앱'으로 소개하고 있다.

10일 구글플레이스토어에서 '코로나' 관련 키워드를 검색하면 '검색결과가 없습니다'라는 메시지가 나온다. 플레이스토어는 정부기관 등의 앱 4개만 '관련정보 앱'으로 소개하고 있다.

앱 자체가 삭제된 것은 아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관련 정보 앱'을 모아둔 페이지는 지난 6일 앱스토어 내에 개설됐다.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대한의사협회에서 만든 앱 4종류(자가격리자 안전 보호, 안전디딤돌, KMA 코로나팩트, 응급의료정보제공)가 등록되어 있다. 정부기관이 만든 코로나 앱으로 들어가 세부 정보를 보면 '추천하는 앱'으로 민간에서 제작한 코로나 관련 앱들이 노출된다. 
 
국내만 코로나 관련앱 검색을 막은 건 아니다. 미 CNBC에 따르면 미국에서도 지난 5일(현지시간) 이후 코로나바이러스, 코로나19 등을 검색할 때 어떤 앱도 노출되지 않고 있다. CNBC는 "잘못된 정보 전달을 막기 위한 의도적 조치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국내 모바일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전 세계확산 추이가 빨라짐에 따라 잘못된 정보 확대를 우려해 급하게 임시로 검색어를 막아 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애플도 마찬가지다. 애플은 공식 보건기구나 정부기관 등이 아닌 곳에서 제작한 코로나19 관련 앱의 등록 자체를 막고 있다. 한국 앱스토어에서 100만 이상 다운로드를 기록한 '코백-코로나100m'도 애플 앱스토어 등록 요청에는 회신을 받지 못했다. 
 
국내 앱 마켓 90%를 과점한 앱 마켓 두 곳의 조치가 지나치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부의 공식 데이터를 활용해 만든 공익 목적의 앱까지 일괄 배제됐다는 점에서다. 구글과 애플은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정원엽 기자 jung.wonyeob@joongang.co.k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