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금희 캠프사무장, 숨진 뒤 확진···윤건영은 선거사무소 폐쇄

전국적으로 봄비가 내리는 10일 오전 대구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들이 우산을 쓰고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전국적으로 봄비가 내리는 10일 오전 대구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들이 우산을 쓰고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4·15 총선을 한달 가량 남긴 정치권도 '코로나19'의 직접적 영향권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10일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미래통합당 양금희 대구 북갑 후보 선거캠프 사무장으로 활동한 이차수(62) 전 대구 북구의회 의장이 전날 호흡곤란과 심정지로 사망했다. 사후 진행된 검사에서 폐 손상이 발견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이 전 의장은 지난 7일 기침과 발열 증세로 북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지만, 음성 판정을 받았다.
 
양 후보 측은 비상이 걸렸다. 이날 대구 북구청은 이 전 의장이 다녀간 양 후보 선거사무소와 선거구 내 주민센터 등을 방역하고 그와 밀접 접촉한 이들을 조사하고 있다. 양 후보를 비롯한 캠프 관계자들도 즉시 보건당국에 접촉 사실을 신고하고 진단검사를 받은 뒤 자가격리 중이다.
 
양 후보는 "고인의 명복을 빌며 가족에게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양 후보 측은 "대구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한 지난달 19일부터 선거운동을 비대면으로 전환하고 선거사무소 출입 인원도 최소화했다"고 밝혔다.
 
서울 구로을 더불어민주당 후보인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도 코로나19 사태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가 이날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를 해제했다. 윤 전 실장은 검사 결과를 통보받은 뒤 자신의 SNS에 "개인으로서는 다행이나 여전히 마음이 무겁다"고 썼다.
 
앞서 윤 전 실장은 자신의 선거사무소가 위치한 서울 신도림 코리아빌딩 내 콜센터 직원들이 집단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사무실을 폐쇄했다. 윤 전 실장은 "캠프 자원봉사자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저를 비롯한 봉사자 전원이 방역 당국이 권장하는 원칙에 따라 자가격리에 들어간다"고 했다.
 
정당 차원의 대비도 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부터 추경과 꼭 필요한 법안 심의를 제외하고 일상적인 원내 활동은 중단하고 당력을 총동원해 방역 지원체제로 전면 전환하겠다"면서 "선거운동보다 방역이 백배 천배 더 중요하다"고 했다. 정의당도 대면 선거운동을 지양하고 SNS를 활용한 선거운동을 후보자들에게 권고했다.
 
김기정·정진우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