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코로나 방역, 막대한 손실 감수했다" 경제 악영향 첫 언급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노동신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노동신문=연합뉴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로 인한 경제적 손실을 처음으로 언급했다.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10일 '인민의 생명안전을 위한 국가적인 중대사로 내세우시고'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코로나19를 막기 위한 북한의 방역조치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인민대중제일주의'의 일환이라고 선전했다.
 
이는 방역 정책의 목적이 인민 생명·안전 보장이라고 강조하면서 국경 폐쇄 등에서 비롯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주민들의 불만을 달래려는 의도로 보인다.
 
매체는 "인민의 생명안전 보장은 우리 당에 있어서 가장 중차대한 문제"라면서 "지난달 말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에서도 방역 대책을 더 철저히 실시하는 문제를 논의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의 전파와 그로 인한 재앙을 막기 위해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감수하면서까지 초특급 방역조치를 취한다는 것은 누구나 쉽게 결심하고 실천에 옮길 일이 아니다"라며 "이것은 인민의 운명을 책임지고 보살피는 당과 국가만이 실시할 수 있는 대용단"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매체가 코로나19 방역을 언급하며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시사한 것은 처음이다. 보건·의료 인프라가 취약한 북한은 지난 1월 말부터 국경을 폐쇄하고 중국과의 무역을 중지하는 등 강력한 방역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