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고에 없던 정세균 "이러쿵저러쿵 부적절"···박능후 겨냥했나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아직 아무도 낙관하는 사람은 없다. 해야 할 일이 너무 많다. (이에 대해) 이러쿵저러쿵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다행히 확진자 수가 조금씩 잦아들고 있고, 병상과 생활지원센터도 확충됐다”며 이렇게 말했다.
 
코로나19 현장 대응을 위해 대구에 머물던 정 총리는 서울 일정을 위해 이틀간 상경했다. 정 총리는 “내일 국회가 끝나면 다시 대구에 가서 추가로 조치가 필요한 사항들을 점검하고, 위기 극복을 함께할 작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주간 머무르면서 본 대구에선 공직자들과 시민들 모두 아주 질서 있고 모범적으로 코로나19와 싸우고 있었다. 대구의 품격을 봤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또 “50일간 코로나19에 대응하면서 작은 문제가 큰 사태가 될 수 있다는 교훈을 얻었다. 소규모 집단 감염이 또 다른 큰 전파의 도화선이 될 수 있음을 염두에 두고 방역에 더욱 최선을 다해야 한다. 목요일(12일)부터는 대구ㆍ경북 외 다른 지자체도 권역별로 방역 상황을 집중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의 이날 “이러쿵저러쿵하는 건 적절치 않다”는 발언을 두고는 여러 해석이 나왔다. 특히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겨냥한 거 아니냐는 거다. 박 장관은 지난 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잘 극복한다면 우리나라의 대응이 다른 나라의 모범 사례이자 세계적인 표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확진자가 7000명을 넘고, 사망자가 50명을 넘은 상황에서 박 장관의 발언이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무총리실 관계자는 “'이러쿵저러쿵하는 건 적절치 않다'는 문장은 애초 원고에 없었는데, 정 총리가 즉석에서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낙관할 상황이 아니고 열심히 일해야 하는데, 정부 차원에서 희망 섞인 발언을 나오니 그것을 경계하자는 취지"라고 했다. 반면 또 다른 총리실 관계자는 "(정 총리의 발언은) 앞뒤 맥락을 보면, 정부에서는 현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는데 야당과 언론이 지나치게 부풀리고 있는 것을 지적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