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야구 개막도 4월로 잠정 연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프로야구 정규시즌 개막이 4월로 잠정 연기됐다.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가운데)를 비롯한 각 구단 사장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정규시즌 연기를 논의했다. [뉴스1]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가운데)를 비롯한 각 구단 사장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정규시즌 연기를 논의했다. [뉴스1]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0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긴급 이사회(사장 회의)를 열어 오는 28일 예정이었던 KBO리그 개막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4월 중순을 개막전의 마지노선으로 보고 있다. 사회 분위기와 코로나19 확진자 수 등을 고려하면서 개막 2주 전에는 일정을 확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막이 늦어지더라도 KBO는 팀당 144경기를 모두 치르기로 했다. 현재로서는 리그 단축을 고려하지 않고 있어 더블헤더(하루 2경기)와 휴일(월요일) 경기가 편성될 전망이다. 팬들의 안전이 보장되지 않는다면 무관중 경기를 열자는 제안도 나왔다. 류 총장은 "선수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 2주 동안 리그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선수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 리그를 2주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선수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 리그를 2주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스프링캠프를 마치고 국내로 돌아온 팀들은 경기력 유지를 위해 자체 청백전만 하기로 했다. 감염 예방을 위해 팀간 평가전은 열지 않기로 이사회가 합의했다. 또 KBO 이사회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은 대구·경북을 연고로 하는 삼성 라이온즈의 홈경기를 원정경기 위주로 재편성하는 방법을 논의했다.
 
 
김식 기자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