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림픽 출전권 걸린 국제 유도대회 전면 중단

코로나19 확산으로 2020 도쿄올림픽 출전 랭킹포인트가 걸린 국제 유도대회가 4월까지 중단된다. 김성태 프리랜서

코로나19 확산으로 2020 도쿄올림픽 출전 랭킹포인트가 걸린 국제 유도대회가 4월까지 중단된다. 김성태 프리랜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2020 도쿄올림픽 출전 랭킹포인트가 걸린 모든 국제 유도대회가 4월까지 전면 중단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국제연맹 결단
한국은 5월 두 대회에 올인해야

국제유도연맹(IJF)은 10일(한국시각)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국가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면서 "긴급 집행위원회 열고 4월 30일까지 예정된 모든 올림픽 예선 대회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IJF는 "전 세계 유도인과 관중들의 안전을 위해 과감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당장 13일 개막을 앞둔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 그랜드슬램, 27일 조지아 그랑프리, 터키 그랜드슬램(4월 3~5일), 몽골 아시아-오세아니아 선수권대회(4월 16~19일) 등이 취소됐다. 
 
IJF의 이번 결정은 다행히 한국 유도엔 크게 불리하지 않다. 한국은 러시아 대회에 출전할 예정이었지만, 러시아 당국이 한국인 격리 조치를 출전이 무산됐다. 같은 이유로 몽골 선수권도 참가 여부가 불투명했다. 일정대로 대회가 치러졌다면, 한국은 불참하는 대회가 늘어나 올림픽 준비에 차질을 빚을 위기였다. 
 
실제로 대한유도회는 최근 IJF에 코로나19 확산으로 상당수 국가에서 시행 중인 한국인 대한 자가 격리 조치와 관련해 대책 간구해달라는 서신을 보내기도 했다. 유도대표팀은 전원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은 상태다.
 
당초 IJF는 올해 5월까지 체급별 올림픽 랭킹 18위 내 선수에게 올림픽 출전권을 주기로 했다. 이에 따라 현재 상황에서 올림픽 랭킹포인트를 추가로 딸 수 있는 대회는 아제르바이잔 그랜드슬램(5월 8~10일), 월드마스터스(5월 28~30일·카타르 도하) 두 대회다. 
 
한국은 5월 두 차례 대회에 올인해야 한다. 한국은 현재 남자 81㎏과 여자 유도 서너 체급에서 랭킹 포인트가 부족한 상황이다. 또 올림픽 출전이 유력한 체급도 랭킹포인트를 추가해야 한다. 입상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시드가 주어지는 세계 8위 이내로 순위를 끌어올리기 위해서다.
 
그러나 이 기준 또한 달라질 여지는 있다.  IJF는 아직 향후 올림픽 출전권 배부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은 제시하지 않았다. 경우에 따라선 현재 랭킹을 기준으로 올림픽 출전권 부여 랭킹을 산정할 가능성도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또 4월 이후의 흐름이 진정세로 전환된다면, 몇 개 대회를 추가로 편성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