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국대 중국인 유학생 163명, 2주간 자율격리 해제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2주간 자율격리에 동참한 단국대 중국인 유학생 163명이 자율격리를 해제하고 일상으로 복귀한다.  
 
퇴소식은 10일(화) 오전 11시 30분 죽전캠퍼스 생활관(웅비홀)에서 열리며, 백군기 용인시장, 이창호 용인시 교육문화국장, 단국대 김수복 총장, 어진우 교학부총장, 안순철 대외부총장 등이 참석해 유학생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퇴소식에 앞서 대학에서 자체 진행한 발열 검사 결과, 유학생 전원이 코로나19 의심증상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의 개강일(3월 16일)에 맞춰 지난달 24일부터 3일간 순차적으로 입국한 중국인 유학생 163명은 단국대에서 마련한 임시생활시설에 거주하며 자율격리에 들어갔다. 이들은 대학 당국의 지원 아래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한편, 코로나19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대구시민들을 위한 자발적 모금활동을 펼쳐 230만원의 성금을 대구시에 전달하기도 했다.
 
단국대는 국제처 소속 직원 6명이 임시생활시설에 상주하며 중국인 유학생들을 지원했다. 자율격리 기간 중 1일 3식 식사제공, 1일 2회 체온 측정 및 건강 체크, 수지구보건소와 응급상황 공동협력 체계를 구축했으며, 유학생들의 한국어 실력 향상을 위한 온라인 한국어 교육 콘텐츠도 제공했다.  
 
용인시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입국한 중국인 유학생들을 수송할 전세버스와 자율격리에 필요한 체온계, 생활필수품, 방호복 등을 지원했다.  
 
이를 통해 2주간의 자율격리 기간 중 단 한 명의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고 전원이 무사히 퇴소식을 진행하게 되었다.  
 
천링운(조형예술학과 박사과정) 씨는 “코로나19로 모두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하나 된 마음으로 위기를 이겨내기 위해 2주간의 지루한 격리 기간을 보냈다”며 “세심하게 배려해준 용인시와 학교 당국, 국제처 소속 직원 선생님들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김수복 총장은 “163여명의 학생 전원이 건강하고 밝은 모습으로 퇴소하게 돼 기쁘다”며 “국제처 교직원들의 헌신적인 노력과 유학생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전했다. 또한 “상호 존중과 배려의 정신으로 코로나 19로부터 청정한 캠퍼스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퇴소한 163명의 학생들은 배정된 생활관으로 옮겨 일상으로 복귀한다. 단국대는 11~12일 양일간 생활관 전체에 대한 방역을 실시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