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19 막는데 써달라”며 5억원 낸 익명 기부자

경북에서 익명의 개인이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는 데 써달라며 5억원을 기부했다. 사진은 경북 포항의료원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경북에서 익명의 개인이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는 데 써달라며 5억원을 기부했다. 사진은 경북 포항의료원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경북에서 익명의 개인이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는 데 써달라며 5억원을 기부했다.
 
경북도는 익명 기부자가 최근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성금 5억원을 보내왔다고 10일 밝혔다.
 
이 기부자는 경북공동모금회 계좌로 성금을 보내며 신분을 밝히지 말아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는 이외에도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도로공사 등 여러 곳에서 기부금 2억3000만원과 마스크, 도시락 등 다양한 물품 기부가 이어졌다고 전했다.
 
도 관계자는 “기부금은 의료 현장과 취약 계층 지원에 사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