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다시 살펴봐주길”…창당 속도내는 진보 비례연합정당

4·15 총선을 앞두고 범(汎)진보진영의 비례대표 ‘선거연합정당(연합당)’을 추진 중인 정치개혁연합(가칭)이 10일 ▶원외정당 후보를 연합 비례명부 앞순위에 배치하되 ▶그중에서도 청년 정치인을 우선 배치하고 ▶참여 정당 간 핵심 의제 토론을 통한 정책연대 등 연합당의 기본 원칙을 발표했다.
 
10일 서울 종로구 운현하늘빌딩에서 열린 '정치개혁연합 창당일정 발표 및 선거연합정당 기조에 관한 기자회견'에서 하승수 집행위원장(왼쪽)이 발언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부터 신필균, 조성우, 류종열 공동창당준비위원장. [연합뉴스]

10일 서울 종로구 운현하늘빌딩에서 열린 '정치개혁연합 창당일정 발표 및 선거연합정당 기조에 관한 기자회견'에서 하승수 집행위원장(왼쪽)이 발언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부터 신필균, 조성우, 류종열 공동창당준비위원장. [연합뉴스]

신필균 정치개혁연합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안국동의 한 사무실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이 원칙을 토대로 참여하고자 하는 정당들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연합정당을 추진하는 시민사회 주체들은 일절 출마를 하지 않을 것”이라며 “선거연합정당을 통해 당선된 각 정당의 후보자들은 선거 이후 본래 소속 정당으로 복귀하고, 시민사회 주체들은 시민사회에서 자신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정당의 공식 명칭과 관련해선 “참여 정당들의 의견을 반영해 결정하겠다”고 했다.
 
정치개혁연합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에서 연합당 참여 여부를 놓고 난상토론을 벌일 예정인 더불어민주당과, 지난 8일 당 전국위원회 결의를 통해 연합당에 불참하기로 한 정의당에도 “미래한국당(미래통합당의 비례 위성정당)이 비례성을 깨뜨리고 의석을 도둑질하는 것을 막고, 21대 국회에서 온전한 비례대표제 도입 등 선거제 개혁을 완수하는 등 우리의 희망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선거연합정당이 성사돼야 한다”고 했다. 신 위원장은 최근 민주당 지도부의 ‘전(全)당원 투표’ 실시 방침과 관련, “정치개혁의 성과를 지켜내는 것에 찬성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했고, 정의당에는 “결의문을 존중하지만, 안타깝다. 다시 한번 살펴봐 달라”고 했다.
 
10일 서울 종로구 운현하늘빌딩에서 열린 '정치개혁연합 창당일정 발표 및 선거연합정당 기조에 관한 기자회견'에서 조성우 공동창당준비위원장(오른쪽 두번째)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하승수 집행위원장, 신필균, 조성우, 류종열 공동창당준비위원장. [연합뉴스]

10일 서울 종로구 운현하늘빌딩에서 열린 '정치개혁연합 창당일정 발표 및 선거연합정당 기조에 관한 기자회견'에서 조성우 공동창당준비위원장(오른쪽 두번째)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하승수 집행위원장, 신필균, 조성우, 류종열 공동창당준비위원장. [연합뉴스]

정치개혁연합은 이번 주 안에 5개 시·도당을 창당하고, 오는 15일까지는 중앙당 창당 절차까지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이번 총선에서 비례대표 후보를 내는 정당은 16일까지 비례대표 후보 선출 방식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해야 하지만, 16일 이후 창당하는 정당은 창당 즉시 제출하면 된다. 연합당 창당이 15일 이후로 미뤄지더라도 후보 등록 기한(오는 26~27일)까지는 여유가 있는 셈이다. 정치개혁연합은 그때까지 참여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민생당과 녹색당 등 원외정당을 상대로도 설득을 이어갈 계획이다.
 
하준호·석경민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총선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총선 후보자 검색

결과는 후보자대해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