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진핑, 코로나19 발생 후 우한 첫 방문…"방역 업무 시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통신=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통신=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지 후베이성 우한(武漢)을 방문했다. 지난해 12월 우한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첫 방문이다.
 
신화통신 등 현재 매체는 이날 오전 시 주석이 우한시에 도착해 후베이성과 우한시의 코로나19 방역 업무를 시찰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또 시 주석이 방역 일선에서 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인원, 군인원, 지역사회인원, 경찰, 기층간부, 자원봉사자를 비롯해 주민 등과 만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 주석은 코로나19 확산 초기 대중들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비난을 받아왔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중국 본토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꾸준히 줄고 있어, 시 주석이 이날 우한을 시찰하면서 '인민전쟁' 승리를 선언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