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당 “100만원 주자는 분들 평생 돈벌어 세금 내본 적 없어”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10일 여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전국민 재난기본소득 100만원 지급 제안을 강하게 비판했다.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든 국민에게 100만 원을 퍼주자는 말이 재난기본소득이라는 말로 선동되고 있는데, 이는 총선용 현금살포”라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국가에서 퍼주는 돈은 결국 국민 세금에서 나온다. 국가에서 100만 원씩 퍼주겠다는 것은 국민 1인당 100만 원을 부담시키겠다는 말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는 재난기본소득을 “포퓰리즘의 전형”이라고 규정하면서 “표를 위해서는 재정이든 뭐든 상관없이 현금을 살포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원 정책위의장도 “좀 더 해서 200만 원을 주자는 안도 나올 것이라 생각한다. 모든 국민에게 100만 원을 주려면 50조 원이 필요한데, 이미 이 정부는 빚더미에 앉았다”고 지적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재난기본소득을 이야기하면서 빚을 내서라도 국민에 돈을 나눠주자는 분들을 가만히 보면 평생 자기 손으로 일해서 돈을 벌어 세금을 내본 적이 별로 없는 분들"이라며 "이런 얘기를 하는 것이 답답하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도 비판해다.
 
국회예산결산특별위원회 통합당 간사인 이종배 의원은 “추경 처리에 적극 협력하겠지만, 추경을 보면 코로나19 종식 이후 시행될 가업에 집중돼 주객이 전도됐다”며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예산은 0.7%인 800억 원에 불과하고 그마저도 종식 이후 완결될 사업들”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마스크 공급 사업을 추경에 달지도 못했고, 임시 병상 문제, 진료·의료 장비, 아이 돌봄 대책, 맞벌이 부부에 대한 반일 근무제 도입과 기업 손실대책 등의 문제를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대구·경북 지역 전체가 코로나19로 준전시나 다름없는 상태임에도 추경의 고작 5.7%인 5200억 원밖에 편성되지 않았다”며 “대구·경북 지역에 피해 규모가 큰 청도·경산 등지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적절한 피해지원을 위해 최소한 1조 원을 이번 추경에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