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영진 대구시장 “신천지 교인, 검사 안 받으면 끝까지 추적”

권영진 대구시장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대구시

권영진 대구시장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대구시

권영진 대구시장이 10일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는 신천지교회 교인에 대해 “자가격리 기간을 연장해서라도 끝까지 추적하겠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10일 오전 코로나19대응 관련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대구시가 관리하는 신천지 교인 중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은 사람은 83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대구시는 신천지 교인 명단을 세 차례에 걸쳐 확보한 뒤 관리하고 있다. 1차 8172명, 2·3차 2286명 모두 1만 458명으로 이 가운데 99.2%인 1만375명이 진단검사를 받았다. 또 검사 결과가 통보된 9820명 중 417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양성률은 42.5%다.
 
1차 관리대상자는 전날인 9일까지 전원이 검사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아직 검사를 받지 않은 83명은 2·3차 관리대상자다.
 
권 시장은 “2·3차 관리대상자 자가격리 기간이 오는 11일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10일까지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천지 교인 5647명은 오는 12시 0시부로 격리 해제된다. 
 
권 시장은 신천지 교인들에게 “자가격리 해제가 방역의 끝이 아니다”라며 신천지 교회 및 관련 시설 폐쇄 기간을 2주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또 ▶자가격리 해제 이후에도 일체의 모임이나 집회 금지 ▶자가에서 입원 대기 중인 확진 환자들과의 접촉 금지 ▶‘사회거리두기’와 ‘잠시 멈춤 운동’ 실천 등 행동준칙 3가지를 요청했다.
 
권 시장은 “여러분들로 인해 지역사회가 겪고 있는 엄청난 고통을 생각해 달라”면서 “이것은 간곡한 요청이자 행정명령”이라고 강조했다.
 
시는 행동준칙을 어기거나 방역 대책을 방해할 경우 신천지에 대해 더 강력한 조처할 방침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