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신천지 오만하기 짝이 없어…민사적 책임도 물을 것"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10일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큰 영향을 끼쳤음에도 반성하지 않는다며 민·형사적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어제 신천지는 '서울시가 법인을 해체해도 신천지가 해체되지는 않는다'고 했다"며 "조금도 반성이 없는, 오만하기 짝이 없는 태도"라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교인 전수조사에 낭비된 행정비용, 방역비, 교인 확진자와 그로부터 감염된 환자의 진단·치료비용에 대한 구상권 행사 등 민사적 책임도 묻겠다"고 했다.
 
이날 서울시는 신천지교가 소유한 부동산 30건의 지방세 세무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으며, 지난 1일 박 시장은 이만희 총회장과 12개 지파(支派)장들을 살인과 상해죄, 감염병 예방관리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바 있다.
 
또한 박 시장은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시행을 정부에 건의하겠다면서 "'코로나 보릿고개'라는 말을 들어봤나. 생계 절벽에 부닥쳤는데 사각지대에 있는 이들에 대한 즉각적, 직접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재난 긴급생활비는 일종의 재난기본소득으로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건의한 바 있지만 청와대는 지난 9일 "검토하지 않는다"고 못 박았다.
 
박 시장은 "정부로서는 이미 국회에 추가경정 예산안을 제출한 상태여서 이런 제안을 받아들이기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 국회 논의 과정에서 참고해달라고 부탁드리는 것"이라며 "이는 포퓰리즘이 아니다. 이 시기에 대규모 재정 지출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전날 서울 최대 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구로구 신도림동 콜센터 관련해서는 "매우 심각하게 상황을 인식하고 있다"며 "집단감염 사례가 있었던 밀접 공간인 코인노래방, 클럽, 콜라텍 등에는 휴업을 권고하겠다"고 전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