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입국제한 국가에 '기업인 예외 허용' 협의" 지시

문재인 대통령.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한국에 대해 입국제한 조처를 하는 나라들을 대상으로 건강상태 확인서를 소지한 기업인의 경우 예외적으로 입국을 허용하는 방안을 협의하라고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이 참모들에게 이런 내용의 지시를 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건강상태 확인서를 소지했다는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진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협의 대상 국가에 일본도 포함되느냐'는 물음에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구체적으로 어떤 국가와 협의를 진행할지는 단정적으로 말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이어 '기업인만 해당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일단 기업인만 해당한다"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