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19 확진자다” 외치고 도망…택시영업 방해한 50대 체포

연합뉴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라고 거짓말을 해 택시 영업을 방해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0일 대구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4일 오후 5시 30분께 남구 봉덕동 인근에서 택시를 탔다. 10여분간 달려 목적지에 도착해 택시비를 지불하고 내리던 A씨는 갑자기 “나는 코로나19 확진자다”고 외치고 달아났다.
 
이후 해당 택시 기사는 가까운 보건소를 찾아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했다고 신고하고 24시간 동안 영업을 중단했다.
 
보건소는 남부경찰서에 코로나19  환자가 택시를 타고 이동하는 등 격리상태를 벗어났다고 신고했다. 경찰은 신고가 접수된 지 하루 만에 A씨를 붙잡았다.
 
경찰이 A씨의 신원을 보건소에 확인한 결과 A씨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아니었다. 또 증상을 겪거나 보건소 검사를 받은 사실도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술에 취해서 그랬다. 택시기사께 미안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코로나19 감염 환자를 사칭해 영업을 방해하거나 공무 수행에 지장을 주는 행위는 형사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
 
김형수 남부서 형사과장은 “이번 사건처럼 업무방해를 한 경우 5년 이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