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서 코로나 사망자 4명 추가 발생…국내 총 58명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격리병상이 마련된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 및 방역 관계자들이 이송 환자에 대한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격리병상이 마련된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 및 방역 관계자들이 이송 환자에 대한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4명이 추가로 숨졌다. 이로써 대구지역 사망자는 40명으로, 국내 사망자는 58명으로 늘었다.  
 
10일 대구시에 따르면 62세 남성이 9일 오전 10시49분 칠곡경북대병원에서 사망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7일 기침·발열로 대구 북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나 당시에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9일 심정지로 칠곡경북대병원에 긴급 후송됐다. 기저 질환은 없었으나 20년 전 교통사고로 폐 손상을 당했다.  
 
76세 여성은 2일 경북대병원 응급실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해 있다 9일 오후 8시 25분 숨졌다. 당뇨병을 앓고 있었다.
 
59세 여성은 지난달 22일 부산 연제구보건소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같은달 26일 호흡곤란과 기침으로 계명대 동산병원에 왔다가 영남대병원으로 옮겼다. 기저질환이 없는 이 여성은 9일 오후 9시35분 영남대병원에서 숨졌다.
 
71세 남성은 5일 기침으로 파티마병원을 찾아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고 6일 중환자실에 입원해 있다 10일 새벽 1시22분 숨졌다. 기저질환으로 만성기관지염을 앓고 있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