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건영 코로나19 음성 판정 "다행이지만 여전히 맘 무거워"

윤건영 구로을 예비후보는 선거사무실이 위치한 서울 신도림 코리아빌딩 내 콜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검사 결과는 이르면 10일 오전 중에 나올 예정이다. [연합뉴스]

윤건영 구로을 예비후보는 선거사무실이 위치한 서울 신도림 코리아빌딩 내 콜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검사 결과는 이르면 10일 오전 중에 나올 예정이다. [연합뉴스]

4·15 총선에서 서울 구로을에 출마한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10일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윤 전 실장은 지난 9일 자신의 선거사무실이 위치한 서울 신도림 코리아빌딩 내 콜센터 직원들이 집단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자가 격리에 들어간 상태였다. 10일 오후 3시 기준 해당 콜센터의 직원·교육생 및 그 가족 등 60여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윤 전 실장은 음성 판정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 개인으로서는 다행인 일이나 여전히 마음이 무겁다"며 "콜센터의 특성상 추가 확진자가 나올 수 있는 가능성도 있고, 구로 주민의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도 걱정"이라고 했다. 앞서 윤 전 실장은 지난 9일 자가 격리에 들어가며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건물 내) 다수 확진자 발생에 따라 저희 사무실이 있던 건물 중 사무 공간 전체에 대한 일시 폐쇄 명령이 내려졌다”며 “캠프 자원봉사자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저를 비롯한 봉사자 전원이 방역당국이 권장하는 원칙에 따라 자가격리에 들어간다”고 했다.
 
윤 전 실장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콜센터 사무실과 같은 건물 내에 선거 사무실을 두고 있었지만 밀접 접촉자는 아니었다. 선거 사무실이 있는 6층과 콜센터가 있는 11층은 서로 다른 엘리베이터를 사용하는 등 건물 출입 동선이 분리돼 있어서다. 또 윤 전 후보 측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기 시작한 2주 전부터 직원·방문자 체온을 측정해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왔다고 한다.
 
윤 전 실장 선거 사무소 관계자는 “이동 동선이 겹치지 않고 서로 다른 엘리베이터를 사용해 물리적으로 접촉했을 가능성이 거의 없지만 윤건영 후보를 포함한 캠프 관계자들은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며 “선거 사무실 이전 등을 포함해 선거 운동과 관련한 모든 사안을 종합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건영 예비후보의 선거 사무실이 입주해 있는 서울 신도림 코리아빌딩. 선거 사무실은 6층에, 집단 확진자가 나온 콜센터는 11층에 위치해 있다. [연합뉴스]

윤건영 예비후보의 선거 사무실이 입주해 있는 서울 신도림 코리아빌딩. 선거 사무실은 6층에, 집단 확진자가 나온 콜센터는 11층에 위치해 있다. [연합뉴스]

구로구는 9일 저녁 해당 건물 전체에 대한 방역 소독 작업에 나섰다. 아직 검사를 받지 않은 직원·교육생 153명에 대해 선별진료소 검사를 안내하는 한편 건물 1~12층 사무 공간에 대한 폐쇄 명령을 내렸다. 또 건물 1층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10일 오전부터 방문 구민들을 대상으로 검체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콜센터는 메타넷엠플랫폼이라는 업체가 운영하고 있으며, 에이스손해보험 등을 고객사로 두고 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