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S칼텍스, 임원들이 자발적 모금한 2억원 코로나 성금 전달

GS칼텍스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과 피해 복구를 위해 2억원의 성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지난 2월 GS그룹 차원에서 성금 10억원을 지원한 것과는 별도다.  
성금은 GS칼텍스 임원진이 자발적으로 모금한 것이다. GS칼텍스 측은 이날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국민의 어려움에 함께 대처해 나가자는 취지로 임원들이 솔선수범해 모금했다”고 밝혔다.
 
GS칼텍스 여수공장 직원들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공장 인근 마을에서 방역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 GS칼텍스

GS칼텍스 여수공장 직원들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공장 인근 마을에서 방역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 GS칼텍스

성금은 피해가 가장 심각한 대구ㆍ경북 지역에 집중적으로 지원된다. 특히 자가격리 대상자와 의료진 지원에 쓰일 예정이다. 자가격리 대상자에게는 생필품 및 식료품 키트를, 의료진에게는 비타민과 홍삼 등 피로회복 물품으로 구성된 ‘힘내요! 건강키트’가 각각 제공된다.  
 
앞서 GS칼텍스는 대구ㆍ경북 지역 주유소에 응원 현수막을 배포하고, 셀프 주유소에는 마스크와 위생장갑을 반드시 착용하도록 안내하는 스티커를 부착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극복에 힘을 보태왔다. 코로나 사태로 인한 헌혈 급감으로 수혈이 필요한 중환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에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헌혈 캠페인도 진행한 바 있다. 지난 3일에는 공장이 위치한 전남 여수 지역의 경기 활성화를 위해 1억5000만원 상당의 여수사랑 상품권도 구매했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