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아지 안고 보안검색대 통과”…3월부터 달라지는 항공보안

반려동물과 여행을 가는 탑승객은 반려동물과 함께 보안검색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중앙포토

반려동물과 여행을 가는 탑승객은 반려동물과 함께 보안검색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중앙포토

 
앞으로 비행기 이용객은 강아지 등 반려동물과 함께 보안검색대를 통과할 수 있다. 그동안 승객과 떨어져서 진행했던 반려동물 보안검색 방식이 바뀐다. 또 호텔에서 짐을 부치면 도착지 공항에서 찾는 ‘이지드롭’ 서비스는 올해 9월께 서울 주요 호텔로 확대될 계획이다.  

국토부, 올해 항공보안 계획 발표
호텔서 짐 부치는 '이지드롭' 확대
항공사 탑승객 명단 검색대에 활용

 
국토교통부가 이용객 불편을 줄이고 항공 보안을 강화하는 ‘2020년 항공보안 시행계획’을 10일 발표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 승객은 보다 편리하게 공항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반려동물에 대한 보안검색이다. 그동안 승객과 함께 탑승하는 반려동물은 주인과 떨어져 별도로 보안검사를 받았다. 이때 보안검색요원이 반려동물을 손으로 만지거나(촉수검색) 폭발물 흔적탐지를 살펴보는 과정에서 물리거나 종종 승객과 다툼이 일어나 개선이 필요했던 부분이다.    
 
승객이 원할 경우 반려동물을 안은 상태로 보안검색대를 통과할 수 있도록 3월 중에 시행할 계획이라는 게 국토부 설명이다.  
 
국내외 여행객에게 인기가 많은 ‘이지드롭’ 서비스는 올해 9월부터 서울 주요 호텔로 확대된다. 지난해 3월 서울 마포구 홀리데이 익스프레스 호텔에서 두달 간 시범적으로 운영했다. 비행기 이용객은 호텔 체크인 카운터에서 탑승권을 발급받고, 수하물만 접수하면 된다. 짐은  곧바로 호텔에서 공항으로 보내져 항공기에 실린다. 승객은 무거운 짐을 들고 이동하거나 공항에서 짐 부치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홀리데이 호텔에서) 시범적으로 운영해보니 항공보안에 문제가 없고, 승객 만족도가 높아 서울 주요지역 호텔로 확대하고, 광역시 단위의 거점 확보를 위해 지자체와 협의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명절이나 여름방학 같은 여행 성수기에 발생하는 혼잡한 보안검색대 문제도 개선된다. 항공사가 미리 탑승객 현황을 공항 운영자에게 제공해 보안검색대 운영에 활용하는 방식이다. 승객이 보안검색대를 통과하지 못해 비행기 탑승을 놓치는 일을 줄이기 위해서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