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양천구, 공적 마스크 판매 시간 '평일은 오후 6시'로 통일

'마스크 5부제' 시행 이틀째이자 화요일인 10일 오전 경북 경산시 한 약국 앞에 마스크를 사려는 시민들이 길게 줄지어서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마스크 5부제' 시행 이틀째이자 화요일인 10일 오전 경북 경산시 한 약국 앞에 마스크를 사려는 시민들이 길게 줄지어서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양천구가 11일 공적 마스크 판매 시간을 평일(월요일~금요일) 오후 6시로 통일한다. “마스크 5부제가 도입됐지만, 하루에 몇 번씩 약국을 찾아 마스크가 들어왔는지 확인해야 하니 번거롭다”는 구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내린 조치다.
 
양천구는 지역 내 약사회 등과 협의해 공적 마스크 판매 시간을 평일 오후 6시로 통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주말 판매 시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약국마다 상황이 달라 통일 여부를 논의 중이다. 
구는 “주말 판매 시간이 정해지는 대로 구청 홈페이지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홍보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공적 마스크를 판매하는 약국의 현황은 양천구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마스크를 사려면 주민등록증·운전면허증·여권 등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마스크 5부제가 시행 초기인 만큼 여러 혼란스러운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 “약국 판매 시간을 통일하는 등 수시로 모니터링해 이용 시 불편 사항을 개선하고, 점차 상황이 나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건 기자 park.k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