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입국 제한 한마디 협의 없었다"…日 "한국은 늘 과장 발표"

일본 정부 관계자들이 일본의 입국제한 조치에 대한 한국 정부의 반응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고 마이니치 신문이 10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들 한국의 대응 비판
"한국은 있었던 것도 없었다고 주장"
마이니치 "한국도 설명있었다 인정"
"납득 못했으니 일방적이라고 반발"
청와대는 "한마디도 협의 없었다"
스가 "사전통보,사후 정중히 설명"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에서 전국 일제 휴교 요청 등의 배경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에서 전국 일제 휴교 요청 등의 배경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현재 양국 간에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5일 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한국에 대한 입국제한을 발표하기 전 일본 정부의 사전 통보 또는 협의가 있었는지’를 놓고서다.
 
우리 정부는 "일본이 한국에 대해 이런 과도한 조치를 취하면서도 단 한 마디 사전 협의도 없었다"(지난 8일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 서면 브리핑)는 입장이다.
 
하지만 일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9일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나라(일본)의 생각이나 조치 내용에 대해선 외교 루트를 통해 한국 측에 사전 통보를 했고, (조치를) 발표한 뒤에도 정중하게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이니치 신문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일본 측은 조치의 내용과 목적에 대해 사전에 외교 루트를 통해 한국 측에 설명했다. 한국 정부 관계자도 ‘어느 정도의 설명은 있었다’고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한국은 일본 측의 설명에 납득하지 못했기 때문에 일본 측의 발표 뒤에도 ‘일방적 발표’라고 반발했고, '대항 조치'로 일본인에 대한 비자 면제 조치 등을 정지했다”고 전했다. 
 
마이니치는 "발표 내용을 둘러싸고 양국이 다른 얘기를 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며 “지난해 수출관리 문제에 대한 협의에서도 양국은 여러 차례 서로 다른 주장을 폈다”라고도 지적했다.   
 
이와 관련, 일본 정부 관계자는 마이니치 신문에 "한국이 국내용으로 과장해서 발표하는 것은 자주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또 아베 정권의 간부는 "한국은 있었던 일도 ‘없었다’고 말한다"고 비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8일 서면 브리핑에서 "일본은 한국에 대해 이런 (입국 제한과 관련해) 과도한 조치를 취하면서도 단 한 마디 사전 협의도 없었다"고 밝혔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8일 서면 브리핑에서 "일본은 한국에 대해 이런 (입국 제한과 관련해) 과도한 조치를 취하면서도 단 한 마디 사전 협의도 없었다"고 밝혔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마이니치는 "하지만 이번엔 한·일 양쪽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대응이 급하기 때문에 이번 대립이 심각해지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스가 장관도 9일 브리핑에서 “향후에도 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에 일본의 감염 방지 대책과 상황을 정중히 설명해 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일본 정부 전문가회의는 9일 일본 내 신종 코로나 상황에 대해 "폭발적인 감염 확대는 진행되지 않고 있으며, 어느 정도 버텨내고 있다"는 평가를 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9일 브리핑에서 "일본의 생각과 조치 내용에 대해 외교 루트를 통해 한국 측에 사전 통보를 했고,(조치를) 발표한 뒤에도 정중하게 설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9일 브리핑에서 "일본의 생각과 조치 내용에 대해 외교 루트를 통해 한국 측에 사전 통보를 했고,(조치를) 발표한 뒤에도 정중하게 설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일본의 감염자 숫자(일본 국내 522명 크루즈선 696명,10일 0시 현재)가 적은 것은 저조한 검사 실적 때문이지, 실제로는 심각한 수준일 것’이란 국제사회의 우려와는 전혀 다른 방향이다.  
 
일본 정부는 10일 각의(우리의 국무회의)에서 롬바르디아 지방 등 이탈리아 5개 주와 이란 일부 지역을 입국 거부 지역으로 추가 지정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