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물인터넷 테스트필드 조성에 힘 합친다”

인천을 스타트업의 메카로 도약시키기 위한 ‘스타트업 파크’가 오는 11월 문을 열 예정인 가운데 인천경제자유구역청 등 3개 기관이 혁신기술 등을 실증하는 테스트필드를 조성키 위해 손을 맞잡았다.
 

- IFEZ·정보통신산업진흥원·인천TP, 업무협약 체결

정보통신산업진흥원(원장 김창용), 인천경제자유구역청(청장 이원재), 인천테크노파크(원장 서병조) 등 3개 기관은 최근 ‘스타트업 파크, 품’ 사업과 연계, 유망 기업들의 사물인터넷(IoT) 신기술·서비스를 실제 필드에서 실증할 수 있도록 하는 ‘IoT테스트필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서면)’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들 기관은 업무협약에서 국내 기업들이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발굴하고 산업 경쟁력을 갖추는데 필요한 실증지원에 앞장서기로 뜻을 모았으며 IoT테스트필드 조성 사업을 통해 사물인터넷 제품과 서비스가 실제 환경에서 사용될 때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문제를 개선할 수 있도록 물리적 장소, 실증자원, 실증비용 등을 지원하게 된다.
 
실제로 스타트업이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상용화하려면 실제 필드에서 발생하는 예상치 못하는 문제점을 파악하고 실증 데이터를 피드백하는 과정이 중요하며 만약 테스트필드를 확보하지 못하면 새로운 제품 서비스를 개발하고도 적시에 실증하지 못해 상용화 하지 못하고 사라지는 기업 및 기술들이 생긴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특히 오는 11월 오픈을 앞둔 스타트업 파크의 성공과 안착을 위해서는 실증 테스트필드 확보가 더욱 중요하다는 것이다.    
 
이들 기관은 이에따라 연말까지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내 송도국제도시 센트럴파크 일대(약 63만㎡), 시범 도로, 투모로우시티 건물 및 신항만 지역 등을 IoT 테스트필드로 활용하게 된다. 특히 실증지원랩은 스마트시티 플랫폼을 기반으로 스타트업 파크에 조성되며 스마트시티 기반 빅데이터 플랫폼과 연동돼 운영될 예정이다.  
 
IoT테스트필드 조성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사물인터넷 신산업 육성 선도 사업의 일환으로 중소·벤처·스타트업이 직접 접근하기 어려운 물리적 장소를 확보해 제공하고 실증에 필요한 자원 수집 및 사물인터넷 실증지원랩 운영을 통해 기업에 필요한 실증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들 기관은 “4차 산업혁명 기술 분야의 유망한 스타트업과 기업들을 위한 실증공간 제공과 생태계 조성을 통해 혁신 성장과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유니콘 기업을 육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