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웨이하이시, 이번엔 용산에 갚는다…마스크 1만5000장 지원

용산구청 공무원들이 지난 9일 중국 웨이하이시가 보내온 마스크를 검수하고 있다. 용산구 제공=연합뉴스

용산구청 공무원들이 지난 9일 중국 웨이하이시가 보내온 마스크를 검수하고 있다. 용산구 제공=연합뉴스

 
중국 웨이하이시가 용산구에 마스크 1만5000장을 보냈다.
 
10일 서울 용산구는 우호도시인 중국 웨이하이시로부터 보건용 마스크 1만5000장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마스크 지원은 용산구가 지난달 웨이하이시 등 중국 자매우호 도시 3곳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응원하는 구청장 친서를 보낸 데 따른 응답이라고 용산구는 전했다.
 
웨이하이시는 ‘위기를 함께 극복하자’는 시장 친서와 함께 마스크를 보내왔다.
 
앞서 웨이하이시는 용산구 외에 대구시 수성구, 부천시, 군산시, 화성시, 여수시 등에도 마스크를 지원했다.
 
용산구와 웨이하이시는 2007년 우호도시 협약을 맺은 뒤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