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종, 해수부·국가기록원 직원 등 2명 확진..지역 5차 감염 구조

세종시에서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나왔다. 모두 50대 남성으로, 행정안전부 소속 대통령기록관과 해양수산부 등 정부세종청사 공무원이다. 이로써 세종 확진자는 10명으로 증가했다.  
세종보건소 드라이브 쓰루 선별진료소. [사진=세종시]

세종보건소 드라이브 쓰루 선별진료소. [사진=세종시]

10일 세종시에 따르면 세종시 반곡동 거주 50대 남성과 한솔동에 사는 또 다른 50대 남성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가운데 반곡동에 거주하는 남성은 바이올린 강사와 접촉했다가 지난 9일 확진된 40대 여성의 남편이다. 이 남성은 대통령기록관 직원(5급)이다. 이 남성은 지난 3일 이후 집과 사무실만 왔다 갔다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올린 수강생의 남편 등 50대 남성
줌바 댄스서 시작해 연쇄 감염 확산 중
대통령기록관은 지난 2월 전시관 폐쇄

 
이들 부부 감염은 세종시 첫 가족 간 전염이다. 이들 부부의 자녀는 코로나 19 음성반응이 나왔다. 방역 당국은 대통령기록관을 방역하고 확진자가 근무한 사무실은 폐쇄했다. 함께 근무한 직원들은 역학조사 후, 자가격리 조처될 예정이다. 대통령기록관은 정부세종청사와는 별도 건물이다. 지난 2월 중순 이후 방역 차원에서 전시관 문을 닫았다.
 
대통령 기록관 직원 부인과 접촉한 바이올린 강사는 자신이 강습하는 음악학원 바로 옆에 있던 줌바댄스센터에서 줌바를 배웠다. 바이올린 강사 수강생 중 확진자는 40대 여성과 10대 여자아이 등 2명이다.  
 
이 줌바댄스센터 강사(41·세종시 새롬동)는 지난 5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강사는 지난 2월 15일 천안서 열린 전국 줌바댄스 워크숍에 참석했다. 이때 대구에서도 4명이 참석했다. 워크숍에는 서울과 천안·아산·세종을 비롯해 전국에서 29명의 줌바댄스 강사가 참석했다고 한다.
 
대구지역 참석자 4명 중 2명을 포함해 참석자 상당수가 코로나19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천안 워크숍→세종 줌바댄스교실→바이올린 강사→바이올린 수강생→바이올린 수강생 남편 등 5차 감염 구조가 형성됐다.  
이춘희 세종시장이 9일 세종시 보람동 세종시청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춘희 세종시장이 9일 세종시 보람동 세종시청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또 다른 50대 남성은 해양수산부 어업자원정책관실 소속 공무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감염 경로는 파악되지 않았다. 줌바 강사나 바이올린 강사 등 기존 확진자들과는 접촉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직원은 지난 5일 도담동 진또배기 식당을 들렀다. 다음 날에는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났으며, 어진동 동해가 식당에서 점심을 먹었다. 
 
해수부 직원이 근무한 층은 일시 폐쇄됐다. 해수부 관계자는 “세종청사 5동 4층 해수부 전체 사무실을 10일 소독하고 직원들은 자택에서 근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세종청사에서 근무한 공무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인사혁신처·국가보훈처·보건복지부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세종=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