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건영 자가격리···구로 선거캠프 건물서 코로나 집단감염

서올 구로을 지역에 출마한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구로을 후보 페이스북 캡처

서올 구로을 지역에 출마한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구로을 후보 페이스북 캡처

 
4·15 총선에서 구로을 출마를 선언한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선거 캠프가 있는 빌딩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다수 발생했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腹心)으로 통하는 윤 후보는 캠프 직원들과 자가격리에 돌입하면서 선거운동에도 차질을 빚게됐다.
 
윤 후보는 10일 트위터 등을 통해 “선거캠프가 위치한 서울 구로구 경인로 610 코리아빌딩 건물 내 한 업체에서 다수의 코로나19 확진자(10일 오전 7시 현재 30명)가 발생함에 따라 저를 비롯한 캠프 자원봉사자 전원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알렸다.
 
이어 “저는 확진자 발생소식이 전해진 9일 오후 곧바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며 “다른 캠프 자원봉사자들은 오늘 구로보건소에서 설치한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윤 후보는 “확진 환자가 다수 발생한 사무실(11층 콜센터)와 저희 선거 사무실(6층)은 사용하는 층도 다르고 탑승 엘리베이터도 분리돼 있다”며 “구로보건소 측은 저를 포함한 자원봉사자, 캠프 방문자들은 검사와 2주간 자가격리가 의무인 ‘밀접접촉자’는 아니라고 알려 왔다”고 밝혔다.
 
그는 “뉴스로 보던 일이 바로 눈 앞 가까이서 벌어지니, 지금 이 상황과 싸우고 있는 국민들의 걱정이 얼마나 크실지 더 가슴 깊이 새겨진다”며 “빨리 코로나 정국이 수습돼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구로을 후보 트위터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구로을 후보 트위터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