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K' 김광현, 홈런 타자 상대로도 삼진 4개 무실점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거침없다.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4경기 연속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역투하는 김광현. [AP=연합뉴스]

역투하는 김광현. [AP=연합뉴스]

김광현은 1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마이어스의 해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미네소타 트윈스전에서 선발 등판해 3이닝 동안 안타 2개를 맞았지만, 삼진 4개를 잡고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김광현은 시범경기 4경기에 등판해 평균자책점 0의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8이닝을 던져 5피안타 11탈삼진으로 완벽한 투구를 펼치고 있다. 현지에서 영어 이름(Kwang hyun Kim)에 K가 2개 들어있어 'KK'로 불리는데, 별명에 맞는 투구로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은 홈런 군단 미네소타를 상대로도 삼진 쇼를 보여줬다. 김광현은 1회 맥스 케플러 조시 도널드슨을 연속 삼진으로 잡았다. 둘은 지난 시즌 각각 홈런 36개, 37개를 쳤다. 2회에는 4번 타자 넬슨 크루스를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크루스는 지난해 무려 41홈런을 기록한 홈런 타자다. 
 
김광현은 위기 관리 능력도 보여줬다. 3회 1사 후 연속 안타를 맞아 1사 1, 2루 실점 위기에 몰렸다. 케플러를 중견수 뜬공, 도널드슨에게는 3루수 땅볼을 유도해 선행 주자를 잡았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