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년 짝사랑 여성’ 연락처 얻겠다며 교수연구실 침입한 30대

성동경찰서

성동경찰서

 
대학 시절부터 짝사랑한 여성의 휴대전화 번호를 알아내겠다며 교수 연구실에 침입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0일 서울 성동경찰서는 건조물 침입 현행범으로 A(30)씨를 체포한 후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9시 45분께 서울의 한 대학 교수실에 무단으로 들어간 혐의를 받는다.
 
A씨는 10년 전인 대학생 시절부터 호감을 품은 상대인 여성 B씨의 휴대전화 번호를 얻으려고 B씨의 지도교수였던 C교수의 연구실에 들어갔다가 학교 관계자에게 발각됐다.
 
학교 관계자가 나가달라고 거듭 요청했지만 A씨는 불응하며 버텼고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A씨는 이렇게 경찰에 입건된 다음 날에도 대학에 찾아갔다가 대학 관계자에게 적발돼 인근 지구대에서 보호조치 대상이 되기도 했다.
 
경찰 조사 결과 교수실 침입에 앞서 A씨는 B씨의 직장에 여러 차례 찾아간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B씨가 응하지 않자 2분마다 카카오톡으로 음성통화를 시도한 일도 있었다.
 
또한 B씨가 “한 번 더 연락하면 고소하겠다”는 의사를 명확히 밝혔지만 A씨는 이를 무시하고 계속 연락을 시도했다. A씨는 정신질환 진단을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A씨의 행위는 B씨에게 스토킹(지속적 괴롭힘)으로 받아들여질 소지도 있으나 아직 관련 혐의는 적용되지 않은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여성이 스토킹에 대해 처벌을 요구하면 경범죄처벌법상 ‘지속적 괴롭힘’ 조항 적용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