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일서 코로나19 첫 사망자 발생…89세 여성 등 2명

독일 슈투트가르트 적십자사의 자원봉사자들. AP=연합뉴스

독일 슈투트가르트 적십자사의 자원봉사자들. AP=연합뉴스

 
독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사망자가 나왔다.
 
9일(현지시간) 독일당국은 서부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에센시에서 89세 여성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폐렴 증세로 숨졌고, 하인스베르크시에서도 다른 환자 1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독일에서는 지난 1월 말 첫 확진자가 나온 뒤 이날 오전까지 모두 111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으나 사망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독일과 확진자 수가 비슷한 프랑스의 경우 이날까지 사망자가 21명에 이른다는 점에서 독일에서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은 점이 주목을 받기도 했다.
 
다만 우리나라의 질병관리본부에 해당하는 독일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의 로타 빌러 소장은 이날 첫 사망자 발표 전 이뤄진 기자회견에서 “현재 얼마나 많은 사람이 감염돼 있고, 얼마나 심각한 상태인지 알 수 없다”며 “확진자는 늘어날 것이고 사망자 역시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에서는 지난달 25일부터 하인스베르크에서 대규모 지역감염이 일어난 이후 증상이 심각한 환자만 입원을 시키고 경증 환자에 대해선 자가 격리 치료를 진행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