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베레스트 능선 가득한 등반객들…‘병목현상’ 겪는 세계 최고봉

등반객들 ‘병목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 능선. AFP=연합뉴스

등반객들 ‘병목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 능선. AFP=연합뉴스

에베레스트(8848m) 정상 부근에 등반가들이 몰리는 ‘병목 현상’이 올해도 개선되지 않을 것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8일(현지시간) NYT에 따르면 케다르 바하두르 아디카리 네팔 문화관광항공부 차관은 병목 현상 개선을 위한 안전대책 도입 상황과 관련해 “오는 4월부터 5월까지 계속될 올해 등반 시즌에 시행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디카리 차관은 “병목 현상 개선을 위한 안전 방안은 국방부, 법무부, 재무부 등 다른 정부 기관으로부터 아직 승인을 받지 못한 상태”라며 “검토에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산타 비르 라마 네팔산악협회장은 대책 도입이 연기되는 주요 이유를 “네팔 정부의 어려운 재정 상황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추진만 하면 2주 안에 새로운 방안을 승인할 수 있지만, 등반가의 수가 줄어들면 재정 수입 또한 줄어들기 때문에 허가를 늦추고 있다는 주장이다. 네팔 정부는 에베레스트 등반 허가 비용으로 1인당 1만1000달러(약 1300만원)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팔 정부는 지난해 381명에게 에베레스트 등반 허가를 내줬다. 2017년과 2018년에는 각각 366명과 346명이 등반 허가를 받았다. 관계자들은 올해 400명 이상이 허가증을 발급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봄 등반 시즌에 에베레스트에서는 1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희생자 중 상당수의 사인으로 정상 부근 ‘병목 현상’이 지목됐다. 일부 산악전문가들은 등반가가 좁고 가파른 정상 부근에서 여러 시간씩 기다리다가 산소가 동나고 체력이 소진된 탓에 하산 과정 등에서 사망 사고가 발생한다고 당국을 비난하고 있다.  
 
지난해 사고 당시 NYT는 비좁은 정상에 수십 명의 등반가가 몰려 ‘셀피’ 인증 촬영 소동을 벌이는 등 무법 상황이 연출됐다고 지적한 바 있다. 
 
그래서 당시 네팔 정부는 아마추어 산악인의 무분별한 등반을 막기 위해 안전 규정 강화 방안을 만들었다. 방안 통과만을 앞두고 상황이었지만 승인 절차가 이같이 늦어지면서 등반가들은 올해도 지난해과 같은 상황 속에서 에베레스트를 올라야 한다. 
 
올해 안전대책 도입이 어려워진 상황에 대해 아디카리 차관은 “올해는 ‘병목 현상’이 없기를 희망한다”며 형식적인 말만 되풀이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