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HO “코로나19 팬데믹 위협, 매우 현실화”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 [AP=연합뉴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 [AP=연합뉴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위협이 매우 현실화했다”고 우려했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이제 코로나19가 많은 나라에 거점을 두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주말 동안 100개국에서 보고한 코로나19 사례가 10만 건을 돌파했다. 많은 사람과 국가가 매우 빠르게 피해를 봤다는 것은 분명 괴로운 문제”라면서도 “그러나 그것은 역사상 처음으로 통제될 수 있는 첫 팬데믹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결단력 있는 조기 행동으로 바이러스를 둔화시키고 감염을 막을 수 있다”면서 “중국에서 보고된 8만 명의 확진자 가운데 70% 이상이 회복돼 퇴원했다”며 중국의 사례를 들었다. 이어 “현재까지 전 세계적으로 보고된 사례의 93%가 단지 4개국에서 나왔다”고 덧붙였다. 그가 언급한 나라는 발원지인 중국을 비롯해 한국·이탈리아·이란이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그러면서 “이것은 억제(containment)냐 완화(mitigation)냐로 보는 잘못된 이분법에 관한 것이 아니고 둘 모두에 관한 것”이라며 “모든 국가는 코로나19를 통제하고 억제하기 위한 종합적인 전략을 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가장 많은 사례를 가진 4개국 가운데, 중국은 코로나19 유행병을 통제 아래 두고 있고 한국에서도 신규 사례 감소가 보고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한국의 경우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를 도입하는 등 ‘그물망’을 넓게 펼쳐 코로나19 환자와 접촉자를 찾으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두 나라는 바이러스 확장세가 뒤집어지는 것이 곧 도래했음을 보여준다. 게임의 규칙은 절대 포기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탈리아도 코로나19 유행병을 억제하기 위해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면서 “이같은 조치가 앞으로 며칠 내 효과를 보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