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쿄올림픽 성화, 그리스서 무관중 채화…코로나19 확산 우려

그리스 올림피아 헤라신전에서 성화봉에 불을 붙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그리스 올림피아 헤라신전에서 성화봉에 불을 붙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도쿄올림픽의 시작을 알리는 그리스 성화 채취 행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무관중으로 열리게 됐다.  
 
CNN에 따르면 그리스 올림픽 위원회는 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오는 12일 고대 올림픽 발상지인 올림피아에서 도쿄올림픽 성화 채화식을 관중 없이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리스올림픽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로부터 인가된 100명만 행사에 초청되며 보도진도 극히 제한된다”고 밝혔다. 채화식 전날 리허설 역시 대중에 공개되지 않는다.
 
채화식 이후 도쿄올림픽 성화는 그리스에서 일주일 동안 봉송된 뒤 오는 19일 개최국인 일본으로 향한다.  
 
일본에서의 성화는 26일 후쿠시마 현에서 시작해 도쿄올림픽이 개막하는 7월 24일까지 일본 각지를 돈다. 이미 일본은 올림픽 성화 도착 행사도 무관중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지난 4일 일본 스포츠 전문 매체 니칸스포츠는 “코로나19로 인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대회 조직위원회가 오는 20일 미야기현 히가시 마쓰시마시에서 열릴 예정인 올림픽 성화 도착행사를 무관중으로 진행한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성화 봉송 계획이 변경되는 것도 처음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