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프 트렌드&] 초고반발 드라이버로 압도적 비거리…방향성·관용성·디자인까지 다 갖춰

쿠사나기 드라이버 헤드는 490cc지만 무게는 190g대로 관성모멘트를 높였고 방향성을 결정짓는 헤드와 샤프트도 차별화했다. [사진 원프로톤]

쿠사나기 드라이버 헤드는 490cc지만 무게는 190g대로 관성모멘트를 높였고 방향성을 결정짓는 헤드와 샤프트도 차별화했다. [사진 원프로톤]

‘쿠사나기’ 드라이버는 비거리와 방향성에서 뛰어난 성능을 보여 시니어 골퍼나 여성골퍼의 많은 선택을 받는 제품이다. 스포츠용품 전문 판매사인 원프로톤이 일본의 큐이스트의 쿠사나기 클럽을 단독으로 국내에 판매하고 있다.
 

시니어·여성 골퍼에게 인기 높은 '쿠사나기'

쿠사나기 시리즈는 시니어 골퍼를 타깃으로 제작한 비공인 프리미엄 드라이버로 국내서도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는 제품이다. 최근 원프로톤에서 출시한 쿠사나기 프리미엄은 블랙과 골드 두 가지 색상으로 선보였다. 반발계수는 0.91을 초과하는 초고반발 드라이버로 압도적인 비거리를 낼 수 있도록 설계한 제품이다.
 
쿠사나기 프리미엄 드라이버는 방향성을 결정짓는 헤드와 샤프트를 차별화했다. 드라이버의 헤드는 대형 490cc지만 무게는 190g대로 관성모멘트가 향상됐다. 크기에 비해 가벼워 큰 스윙에도 부담이 적다. 또 컵페이스 공법으로 미스샷 커버율이 뛰어나 비거리·방향성·관용성을 모두 갖춘 드라이버라는 호평을 받고 있다.
 
일본 도레이의 벌집 모양의 짜임새가 촘촘한 크로스 카본 샤프트를 장착해 종전의 샤프트보다 빠른 복원력을 지녔다. 스윙 시 뒤틀림을 최소화시켜 골퍼가 의도하는 방향 그대로 힘이 전달되는 장점이 있다.
 
원프로톤 관계자는 “비거리와 디자인 트렌드에 민감한 국내 골프 고객의 취향을 고려해 설계한 작품”이라며 "고급스러운 디자인의 쿠사나기 드라이버는 필드에서 비거리를 확보하는 비밀병기라고 부를 만큼 성능이 이미 증명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원프로톤은 특별 할인 이벤트를 통해 소비자가 180만원인 쿠사나기 골드를 79만원에, 블랙은 69만원에 판매한다. 문의 optop.co.kr, 1544-2749.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