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프 트렌드&] ‘코로나19’ 이겨 내려면… ‘셀프백신’ 면역력부터 키우세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날로 증가하며 공포감도 커지고 있다.
 

‘바이러스 공포’로 주목받는 자연 유래 성분
수퍼푸드 녹차의 ‘카테킨’ 탁월한 항바이러스 효과
사포닌 풍부한 ‘인삼열매’도 폐암 발병 억제 밝혀져
대표적 건강기능식품 홍삼제품들도 인기몰이

더욱이 아직 코로나19에 대한 완벽한 치료제나 예방책이 개발되지 않았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셀프 백신’, 즉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뜨겁다. 면역력은 우리 몸이 외부에서 들어온 병원균에 저항하는 힘을 말하는데, 면역력이 약해지면 체내 방어 시스템이 깨져 감염 대응력이 떨어지고, 회복 속도도 더뎌지게 된다. 전문가들은 젊고 면역력이 강하며 기저질환이 없을수록 코로나19의 감염 위험이 적고, 걸린다 해도 중증이나 사망에 이를 확률도 낮다고 밝힌 바 있다.
 
코로나19가 전국에 퍼지며 수퍼푸드로 꼽히는 ‘녹차’의 탁월한 항바이러스 효과가 주목받고 있다. 제주도의 녹차 밭.

코로나19가 전국에 퍼지며 수퍼푸드로 꼽히는 ‘녹차’의 탁월한 항바이러스 효과가 주목받고 있다. 제주도의 녹차 밭.

면역력에 대한 관심과 함께 수퍼푸드로 꼽히는 ‘녹차’의 탁월한 항바이러스 효과가 주목받고 있다. 일찍부터 녹차는 헬리코박터균·포도상구균과 같은 병원성 미생물뿐 아니라 에이즈의 주원인인 HIV 바이러스, 호흡기 질환의 주요 원인인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등에 뛰어난 항바이러스 기능을 발휘하는 것으로 보고됐다. 특히 녹차 내 주요 생리 활성 성분인 카테킨이 이런 효능을 나타내는 것으로 밝혀졌다.
 
바이러스 및 감염·면역 전문가인 성신여대 송재민 교수는 녹차 카테킨의 항바이러스 효능 연구를 통해 녹차추출물이 바이러스가 숙주 세포에 부착 및 분리돼 나오는 과정에 개입, 체내 바이러스 증식을 막는 데 상당한 효능을 나타낼 것으로 기대했다.
 
송 교수는 “실제 세포 단계에서의 여러 실험 결과들을 토대로 주목할 만한 사실은 녹차추출물이 접촉한 바이러스를 사멸시켰다는 점”이라며 “하버드 의대도 녹차의 카테킨 등을 3개월간 섭취한 사람들에게서 감기와 독감 증상이 30% 이상 감소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녹차추출물의 항바이러스 효능이 바이러스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같은 시기에 건강을 지키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삼열매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직접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것이 다양한 연구를 통해 밝혀지면서다. 인삼열매는 영양이 가장 풍부한 4년생 인삼이 7월 하순께 단 일주일만 세상에 내놓는 열매로, 인삼 핵심 성분인 사포닌이 뿌리보다 3-4배 이상 풍부하게 함유돼 있다.
 
최근 한국·미국·일본 등지에서 인삼열매의 효과에 대한 다양한 연구가 진행되며 그 성분과 효능이 더욱 주목받고 있다.
 
전북대학교 차세연 교수는 2018년 인삼열매에 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차 교수는 인삼열매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가 증식되는 것을 효과적으로 막아줄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고, 이러한 효과가 바이러스 증식에 필요한 효소를 억제한다는 기전을 소개했다. 인삼열매의 폐암 발병 억제 효과(경기대 신광순 교수)와 주요 면역기관인 흉선 기능 개선 효과(성균관대 조재열 교수)에 대한 연구결과도 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확산에 환절기까지 겹친 요즘은 면역력 강화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평소 철저한 개인위생과 충분한 수면, 규칙적인 운동, 균형 잡힌 식단에 신경 쓰고 면역력을 높여주는 건강식품을 꾸준히 섭취하면 바이러스성 전염병과 같은 질환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KGC인삼공사의 정관장 홍삼 제품들. [중앙포토]

KGC인삼공사의 정관장 홍삼 제품들. [중앙포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 국면에 들어서며 면역력 강화를 앞세운 건강기능식품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 홍삼제품이 대표적이다. 실제로 정관장 홍삼을 판매하는 KGC인삼공사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전국에 퍼지던 지난달 16~25일 10일간 홍삼농축액인 ‘정관장 홍삼정’의 매출이 지난해보다 60% 이상, ‘홍삼톤 골드’가 57%, ‘에브리타임’이 42% 성장했다. KGC인삼공사 관계자는 “정관장 홍삼은 면역력 증진과 피로 해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기능성을 식약처로부터 인정받은 건강기능식품”이라고 강조했다.
 
홍삼 농축액인 ‘홍삼정’ 시리즈는 단일품목으로 1년에 3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국내 대표적인 건강기능식품이다. 6년근 홍삼의 유효성분을 추출하기 위해 최적의 조건으로 달여 농축했다. 사포닌뿐만 아니라 아미노산·아미노당·홍삼다당체·미네랄 등 다양한 홍삼 유효 성분을 최적화하고, 홍삼 본연의 부드러운 맛과 향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사용한 홍삼의 종류에 따라 합리적 가격대부터 프리미엄까지 다양한 제품이 있다. 용량이 넉넉해 온 가족이 오랫동안 섭취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최근 소비자가 가장 많이 찾는 제품은 휴대·섭취가 편리한 ‘홍삼정 에브리타임’이다. 홍삼정 100%에 정제수만을 더한 뒤 스틱형 파우치에 담았다.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홍삼을 섭취할 수 있는 제품으로, 젊은 층에서 ‘한 포 하라’란 말과 함께 스틱 홍삼 열풍을 일으켰다. 최근에는 외부활동을 활발히 하는 장년층인 ‘액티브 시니어’들도 많이 찾고 있다.
 
올해 초에는 ‘홍삼정 에브리타임’에 프리미엄을 더한 ‘홍삼정 에브리타임 리미티드’가 출시됐다. ‘지삼’이 함유된 홍삼정 리미티드 농축액에 정제수만 더해 만든 스틱형 제품이다. 지삼은 정관장 홍삼 생산품 중 상위 2% 수준에 해당하며, 내부 조직이 치밀해 내공과 내벽이 거의 없어 홍삼 본연의 맛과 향이 뛰어난 고급 홍삼이다.
 
‘홍삼톤 골드’와 ‘홍삼톤’은 전통적인 액상형 파우치 형태로, 1993년 출시 이후 2억 포 이상 팔린 베스트셀러다. 휴대와 섭취가 간편해 남녀노소 모두에게 사랑받으며 홍삼의 대중화를 이끌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