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입국제한 이해한다“던 中도 비자면제 중단으로 맞대응

한일 두 나라 간 상호 무비자 입국이 중단된 9일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일본발 여객기를 타고 도착한 승객들이 검역과 연락처 확인 등의 특별입국절차를 거치고 있다. 김성룡 기자

한일 두 나라 간 상호 무비자 입국이 중단된 9일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일본발 여객기를 타고 도착한 승객들이 검역과 연락처 확인 등의 특별입국절차를 거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중국 정부가 오는 10일(현지시간)부터 일본 관광객들에 대한 비자 면제를 중단한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9일 보도했다. 일본이 중국발 여행객을 대상으로 입국비자(사증) 효력 정지 등 조처를 한 데 대해 나온 대응으로 풀이된다. 중국의 이번 조치는 중국인을 대상으로 한 일본의 입국금지 및 격리 조치에 대해 '이해한다'던 기존 입장과 상반된 것이다.
 
통신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주중 일본 대사관에 15일 이내 체재에 한해 인정하던 비자 면제를 일부 정지한다는 뜻을 통보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자국 내 확산 방지하기 위함이라면서다.
 
10일부터 정지되는 비자면제 조치는 여행과 친구 방문, 환승이 목적인 경우다. 사업이나 친족 방문을 위한 경우에는 초대받았다는 것을 증명하는 서류가 있으면 면제가 인정된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앞서 지난 6일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의 조치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묻는 말에 "지금 상황에서 각국이 자국과 외국인의 생명 안전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과학적, 전문적인 적절한 조치를 취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 환구시보(環球時報)도 관련 소식을 전하는 기사의 제목을 '가이이해'(可以理解)로 정해 보도한 바 있다. '이해할 수 있다'는 의미다.
 
앞서 일본 정부는 이날 0시를 기해 중국에 대한 체류 비자 등의 효력을 정지했다. 한국에 대해서도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가 목적이라며 입국제한을 강화했다. 이에 한국 정부도 일본에 대한 비자 면제 조치를 중단하고 이미 발급된 비자의 효력을 정지하는 등 맞대응하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