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갑질 의혹' 양치승 "3년 전 마무리된 일…악의적 유포 유감"

트레이너 양치승. 연합뉴스

트레이너 양치승. 연합뉴스

방송인 겸 트레이너 양치승이 전 직원이 제기한 갑질 의혹에 "악의적으로 배포한 이가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며 "심려를 끼쳐 드려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양치승은 9일 인스타그램에 "현재 온라인상에서 이야기 되고 있는 내용은 3년 전에 올라왔던 글"이라며 "당시 그 친구는 게시했던 글을 지우고 직접 찾아와 오해가 있었다며 사과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근무했던 이틀 치의 급여를 지급하면서 잘 마무리하고 돌려보낸 기억이 있다"며 "그때 당시 쓴 내용의 글이 캡처되어 마치 최근에 일처럼 알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양치승은 "이런 상황을 의도를 가지고 악의적으로 배포한 이가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최초 유포자에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앞서 페이스북에는 2016년 양치승이 근무하는 체육관에서 일했다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이 양치승에게 욕설 등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하는 글이 게시됐다. 해당 글이 지난 8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확산하면서 양치승 갑질 논란이 제기됐다.
 
해당 네티즌은 "2016년 당시 20살 어린 마음에 트레이너가 하고 싶어서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체육관에 면접을 보러 갔고 이튿날부터 근무했다"고 말했다.  
 
이어 "첫 출근날 제가 낯설어하고 있으니 관장이 구석진 곳으로 불러 온갖 욕설을 하면서 하기 싫으면 집에 가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또 "제 행동이 조금이라도 마음에 안 들면 '너 내가 이 피트니스 업계 전부 안다'고 협박했고 식사도 창고 세탁실에서 했다"고 덧붙였다.  
 
이 네티즌은 "욕설과 협박을 견디지 못해 3~4일 만에 연락 없이 출근을 안 했다"며 "일한 날짜만큼 돈을 달라고 했더니 연락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관장 '나 혼자 산다' 등 여러 TV 매체에 많이 나온다"고 양치승을 겨냥한 뒤 "위에 적은 내용 중 하나라도 거짓 정보가 있을 시 평생 감옥에서 살겠다"고 말했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배우 성훈을 지도하는 모습으로 '호랑이 관장'이라는 별명과 함께 인지도를 얻은 양치승은 K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코미디TV '오늘부터 운동뚱' 등에 출연하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