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람 피는 것 같아…" 연인 살해 하루 만에 자수한 태국인 구속영장

살인 사건 이미지. 연합뉴스

살인 사건 이미지. 연합뉴스

사실혼 관계인 여자 친구의 외도를 의심하고 살해한 태국인 남성이 도주 하루 만에 경찰에 자수했다.  
 

전남 나주서 같은 국적 20대女 살해
나주경찰서, 살인 혐의 구속영장 신청
피의자 "다른 남자와 연락해 화 났다"

전남 나주경찰서는 9일 살인 혐의로 태국 국적 A씨(25)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전날 오후 1시와 오후 4시 사이 나주시 이창동의 한 원룸에서 같은 국적 여자 친구 B씨(22·여)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다. 경찰은 같은 날 오후 4시 50분쯤 B씨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한 태국인 친구의 신고를 받고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행방을 추적했다.
 
경찰 조사 결과 A·B씨는 10년가량 교제한 사실혼 관계였다. 두 사람은 2017년 취업비자를 받아 한국에 들어와 각각 광주와 나주 지역 공장에서 일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범행 직후 본인 직장이 있는 광주로 달아났다가 이튿날 오전 2시 40분쯤 광주 광산경찰서에 찾아가 자수했다. 경찰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한국말이 서툰 A씨로부터 "여자 친구를 살해해 자수하러 왔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긴급체포했다.
 
A씨는 경찰에서 "여자 친구가 내 전화는 잘 안 받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다른 남자와 연락하고 바람을 피우는 것 같아 화가 나 말다툼을 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해에도 B씨를 폭행해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 진술을 바탕으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나주=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