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협 "은평성모병원 17일 폐쇄 부적절…소독 후 재개 했어야"

정문 출입구 키오스크 문진. 사진 은평성모병원

정문 출입구 키오스크 문진. 사진 은평성모병원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은평성모병원을 17일간 폐쇄 조치한 것은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의협은 9일 서울 용산구 임시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만으로 의료기관을 폐쇄한다면 다수 의료기관이 문을 닫아야 할 수밖에 없다"며 "그 피해는 환자에게 돌아간다"고 주장했다.
 
이어 "단순히 확진자 노출만으로 (의료기관을) 폐쇄하는 조치는 국민건강 관리에 비효율적일 뿐만 아니라 환자의 불안감을 조성하고 치료를 방해한다"며 "일정 수준 이상의 소독 등 조치 후에는 의료기관이 신속하게 진료를 재개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협은 은평성모병원 폐쇄와 관련해 "매우 부적절하고 의학적 근거가 없는 과도한 조치"라고 비판했다.
 
한편 은평성모병원은 지난달 21일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진료를 잠정 중단했다가 이날 진료를 재개했다. 폐쇄조치 후 17일 만이다.
 
은평성모병원은 추가 감염병 사태를 막기 위해 출입 동선을 병원 본관 1층 정문으로 단일화했다. 또 모든 내원객을 대상으로 출입구에 설치된 키오스크를 통해 문진하고,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를 활용해 발병지역 방문력, 해외여행력을 확인한 뒤 개별 출입증을 발급하기로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