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과르디올라, 단일 시즌 최다인 7패째

과르디올라가 감독을 맡고 단일 시즌 최대 패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과르디올라가 감독을 맡고 단일 시즌 최대 패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의 펩 과르디올라(49·스페인) 감독이 단일 시즌 최다 패(1군 감독 기준)를 기록했다.  
 

맨체스터 더비 완패 체면 구겨
감독 10년 만에 가장 많이 져

맨시티는 9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 원정경기로 치러진 라이벌전 '맨체스터 더비'에서 0-2로 졌다. 
 
맨시티는 올 시즌 맨유와 리그 2경기를 모두 졌다. 맨시티가 맨유와의 시즌 두 경기에서 모두 패한 것은 2009-2010시즌 이후 10년 만이다. 맨시티(승점 57)는 선두 리버풀(승점 82)와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우승과 멀어졌다는 사실보다 더 큰 충격은 한 시즌에 7패(18승3무)나 당했다는 것이다. 데이터 분석 전문기관 옵타에 따르면 과르디올라 감독이 2008~09시즌 처음 1군 사령탑을 맡은 이래로 한 시즌에 7패를 당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반면 최근 리그 5경기 연속 무패(3승 2무)를 기록한 맨유(12승 9무 8패·승점 45)는 5위를 유지했다. 최근 10경기 무패(7승 3무)의 상승세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