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뮤지컬 데뷔 10년 시아준수 “뮤지컬은 내게 한줄기 빛이었다”

3일 서울 삼성동에서 만난 뮤지컬 배우 겸 가수 김준수. 현재 출연 중인 뮤지컬 '드라큘라' 캐릭터에 맞춰 빨강 머리로 염색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3일 서울 삼성동에서 만난 뮤지컬 배우 겸 가수 김준수. 현재 출연 중인 뮤지컬 '드라큘라' 캐릭터에 맞춰 빨강 머리로 염색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시아준수’ 김준수(33)가 뮤지컬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2010년 1월 26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모차르트’의 타이틀 롤로 처음 뮤지컬 관객을 만난 이후 그는 10년 동안 최고의 티켓 파워를 지닌 스타 배우로 무대를 지켰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공연계가 휘청이는 요즘에도 그가 출연하는 뮤지컬 ‘드라큘라’는 객석 점유율 95% 안팎을 유지하며 흥행몰이 중이다.
 
지난 3일 서울 삼성동에서 만난 김준수는 지난 10년을 돌아보며 “자의든 타의든 뮤지컬에 목맬 수밖에 없던 상황이었다. 그래서 더 열심히 노력했고, 뮤지컬에 더 올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뮤지컬 데뷔 이후 그의 공연 스케줄은  “정말 10년을 단 한 번도 쉬지 않았다”고 말할 만큼 촘촘했다. 심지어 2017년 1월 26일 ‘데스노트’ 공연을 마친 뒤 2월 9일 입대했고, 이듬해 11월 전역해 12월부터 ‘엘리자벳’ 무대에 섰을 정도다.
 
2018년 전역하자마자 뮤지컬 '엘리자벳'에 출연한 김준수. [사진 EMK뮤지컬컴퍼니]

2018년 전역하자마자 뮤지컬 '엘리자벳'에 출연한 김준수. [사진 EMK뮤지컬컴퍼니]

2004년 동방신기의 ‘시아준수’로 데뷔해 K팝 스타로 절정의 인기를 구가했던 그는 2009년 당시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와 계약 분쟁을 겪으며 팀을 탈퇴한 뒤 활동 중단의 위기에 부닥쳤다. “6개월 넘게 아무 것도 안하고 쉬고 있었다”던 때, 뮤지컬 ‘모차르트’ 출연 제안을 받았다.
 
당시 심정이 어땠나.
“할까 말까 고민하다 처음엔 고사를 했다.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는 게 두려웠고 잘할 수 있을가 걱정이 돼서다. 그런데 제작사 EMK에서 두고간 뮤지컬 대본을 보고 마음이 바뀌었다. 주인공 모차르트가 부르는 노래 가사가 내가 하고 싶었던 얘기 같아서였다.”
 
그가 “나를 뮤지컬로 인도해줬다”고 꼽는 노랫말은 넘버 ‘왜 나를 사랑하지 않나요’의 한 소절, ‘왜 사랑해주지 않나요, 내 모습 그대로’다.  
“(전 소속사와의 결별이) 내 딴에는 내 행복을 찾아 결정한 행동이었는데, 여러가지 오해와 억측들로 논란이 돼버렸죠. 그냥 있는 그대로 내 모습을, 내가 한 결정을 오해와 억측 없이 바라봐줄 수 없을까, 그런 생각이 많았어요. 내가 혹시 공연을 잘해내지 못하더라도 내 입으로 내 속마음을 이 가사를 빌려서라도 노래할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성공이겠다 싶어 해보기로 했지요.”
 
2010년 '모차르트'로 뮤지컬에 데뷔한 김준수. [사진 EMK뮤지컬컴퍼니]

2010년 '모차르트'로 뮤지컬에 데뷔한 김준수. [사진 EMK뮤지컬컴퍼니]

그는 ‘모차르트’ 공연을 하면서 스스로 크게 위안을 받았다고 했다. 남작부인이 부르는 넘버 ‘황금별’ 중 ‘사랑이란 구속하지 않는 것, 사랑은 자유롭게 놓아주는 것. 때로는 아픔도 감수해야 해, 그것이 사랑’이란 가사도 그의 마음에 와닿았다. “내가 하고 싶었던 말이었고, 어떻게 보면 나를 그렇게 이해해주기 바랬던 얘기였다”면서 “데뷔작이었으니 기술적으로는 부족했겠지만 마음으로 노래하고 연기하며 푹 빠져 살았다”고 말했다.  
 
데뷔작부터 주인공이었다. 발성과 연기 등에서 힘든 점은 없었나.
“일단 호흡이 너무 가빴다. 그 전에도 무대에서 춤추면서 노래하는 라이브를 많이 해봤지만 그것과는 달랐다. 긴장 속에서 더 숨이 차는 느낌이었다. 또 뮤지컬은 세 시간의 러닝타임을 생각하고 완급 조절을 해야하는데,  3∼4분 안에 모든 걸 쏟아내는 아이돌의 버릇을 못 고쳐 더 힘에 부쳤다.”
 
그는 당시 함께 작업한 유희성 연출에게 특별한 감사를 표했다.  
“그 때만 해도 뮤지컬 발성은 성악이 기본인 것 같은 분위기였어요. 한참 걱정을 하고 있을 때 연출님이 ‘성악 발성을 따라하지 마라. 그럴 거면 애초에 널 캐스팅하지 않았다. 너의 개성을 살려서 너의 보컬과 연기를 좋아하는 사람이 있게 만들어라’라고 말씀하셨어요. 어설프게 누구를 따라하려고 하면 그 사람을 이길 수 없다면서요. 방황하던 중 답을 얻은 것 같았죠. 뮤지컬에 계속 도전할 수 있는 힘도 얻었고요.”
 
김준수의 두 번째 뮤지컬 출연작인 창작극 `천국의 눈물`(2011). 사진은 배우 윤공주와 함께 공연하는 장면이다. [중앙포토]

김준수의 두 번째 뮤지컬 출연작인 창작극 `천국의 눈물`(2011). 사진은 배우 윤공주와 함께 공연하는 장면이다. [중앙포토]

그동안 출연한 뮤지컬은 대부분 창작극(‘천국의 눈물’ ‘도리안 그레이’ ‘엑스칼리버’ 등)이거나 국내 초연작(‘모차르트’ ‘엘리자벳’ ‘데스노트’ 등)이다. 작품 선택 기준은 무엇인가.
“이미 만들어져 있는 흥행 뮤지컬에 출연하면 물론 쉽게 갈 수 있었겠지만, 창작극ㆍ초연작에서 내가 만든 캐릭터가 다음 재연 배우들에게 모티브가 될 수 있다는 점이 배우로서 짜릿했다. 또 1, 2년에 한 번씩은 꼭 창작극에 출연해 대한민국의 창작 뮤지컬 활성화에 도움을 주는 것이 내가 뮤지컬에서 받은 사랑을 돌려드릴 방법이라고 생각했다.”
 
‘인생에서 한 문이 닫히면 다른 문이 열린다’는 말이 딱 들어맞았다. 가수로서 활동이 어려워졌을 때 뮤지컬의 길이 열렸는데.
“방송 출연이 막힌 상황에서 뮤지컬은 내게 한줄기 빛, 동아줄, 돌파구가 돼줬다. 뮤지컬 덕에 올라가보지 못할 것 같은 무대에 올라 관객들을 만났고, 시상식에서 상도 받았다. 그 때는 1년, 2년 후를 생각조차 할 수 없었던 시기였다. 그냥 바로 앞에 닥친 일을 잘 해내자는 생각뿐이었다. 그렇게 10년을 해왔고, 지금도 마찬가지다. 이제 내 팬들 중 30∼40%는 뮤지컬로 나를 알게 된 분들이다. 뮤지컬로 나를 만나 내 가수 인생을 다시 봐주신다. 참 감사하다.”
 
자유로운 방송 출연은 그의 여전한 소망이다. 법정 공방 끝에 2012년 전 소속사와 조정 합의에 이르렀지만, 이후에도 방송 활동은 막혀 있었다. ‘방송사의 SM 눈치 보기’가 원인이라 짐작만 할 뿐, 명시적인 이유는 없는 상황이다. 지난 10년 간 그가 출연한 지상파 방송은 EBS ‘스페이스 공감’(2015)과 지난해 12월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공유의 집’이 전부다. 2012년부터 4개의 솔로 앨범을 발표해온 그는 “올해 안에 새 앨범을 내겠다”는 계획을 밝히며 “앨범을 내고 한두 번이라도 음악 방송에서 내 노래를 불러보고 싶다”고 조심스레 속내를 드러냈다.  
 
앞이 막혔다고 생각해 막막해하는 청춘들이 많다. 먼저 그 길을 걸은 인생선배로서 조언을 한다면.
“매사 너무 미래를 보려고 하지 마라. 인생사는 아무도 모른다. 잘 돼가던 일도 그르칠 수 있고, 안될 줄 알았는데 잘 될 수도 있다. 그냥 당장 앞에 닥친 일을 ‘스텝 바이 스텝’ 느낌으로 잘 해나가다 보면 되지 않을까. ‘딱 그 정도 최선을 다하라’고밖에 얘기 못할 것 같다.” 
 
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