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플랜코리아 송소희 홍보대사도 코로나19 피해 복구에 힘 보탠다

국악인 송소희가 코로나19 확산 저지 및 피해 복구를 위해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생활에 큰 불편을 겪고 있는 대구ㆍ경북 지역 취약계층을 위해 후원금 1천만원을 쾌척한 것.
 

- 대구 경북 지역 취약계층에 식료품 및 생필품 지원 위해 1천만원 쾌척

국제구호개발 NGO플랜코리아는 송소희 홍보대사가 코로나 19 지원을 위해 후원금 1천만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플랜코리아는 이 후원금으로 대구ㆍ경북 지역의 취약계층 및 저소득 가정 아이들에게 식료품과 생필품 등을 지원하는데 사용할 예정이다.
 
송소희는 지난 2019년 플랜코리아 홍보대사로 위촉 됐다. 홍보대사 위촉 이전부터 자주 방문했던 그룹홈 은빛마을 아이들과 함께 자선음악회, 플리마켓을 여는 등 홍보대사로써 따뜻한 마음을 이어 오고 있다.
 
플랜코리아 관계자는 “코로나 19 사태가 계속 되면서 지역아동센터나 복지관 등 시설 운영도 중단됐고 취약계층의 경우 개인 위생용품 부족은 물론 당장의 끼니마저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라며 “플랜코리아는 1차로 마스크 2만여개와 개인위생용품을 대구ㆍ경북 지역에 전달 했으며 추가로 식료품 및 생필품을 지원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현재 플랜코리아는 코로나19 긴급지원을 위해 모금을 진행 중이다. 플랜코리아 홈페이지 및 네이버 해피빈 등을 통해 온라인 모금이 진행중이며 이를 통해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