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거돈 부산시장, “코로나 19 극복 위한 소상공인 3가지 혜택 추진”

9일 기자회견하는 오거돈 부산시장. 황선윤 기자

9일 기자회견하는 오거돈 부산시장. 황선윤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라나 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의 소상공인 등을 돕기 위한 대책을 내놨다.  
 

9일 발표, 공공기관 입주업체 임대료 할인
임대료 인하한 업주에 재산세 50%지원도
동백전 1조 발행,10% 캐시백 7월까지 연장

오 시장은 9일 오후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 19 여파로 시름이 깊어지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임대료와 자금 부담, 수입감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소상공인 3대 부담 경감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대책은 ‘시 민관합동 비상경제대책본부’를 통해 마련·시행하고 있는 기존 특례자금과 지방세 유예 같은 지원대책에 이어 코로나 19 확산으로 피해를 보는 소상공인·자영업자를 돕기 위한 추가처방이다.
 
먼저 부산시는 시가 운영하는 지하도 상가·공영주차장·자갈치시장 같은 공유재산, 공공기관 내 음식점·편의점·장례용품점 등 입주업체의 임대료를 3개월간 매월 50%씩 감면해주기로 했다. 이 경우 3755개 업체의 연간임대료 584억원 가운데 73억원이 감면되는 혜택이 소상공인에게 돌아가는 것으로 분석됐다. 시는 3월 중 행안부의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 시행령이 개정되면 4월부터 이를 적용할 방침이다.  
9일 기자회견하는 오거돈 부산시장. 황선윤 기자

9일 기자회견하는 오거돈 부산시장. 황선윤 기자

부산시는 이미 민간차원에서 진행되는 ‘착한 임대인’ 운동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정부 지침대로 임차인과 임대료 인하 상생협약을 체결한 임대인에게 최대 200만원 한도에서 재산세 50%를 지원하는 것과 별도로 임대료를 인하한 전통시장에 환경개선 사업비를 지원해 임차인과 임대인의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자금 부족으로 인한 상공인의 경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는 소상공인 임대료 특별자금 500억원과 소기업 경영안정자금 500억원을 추가 신설해 대출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앞서 4000억원인 소상공인 특별자금과 지난 2월 신설한 1000억원의 부산은행 연계 특별자금, 금융 사각지대를 위한 1000억원의 ‘부산 모두론’을 투입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로써 코로나 19 사태 피해를 줄이기 위해 총 7000억원의 자금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투입된다.  
 
코로나 19사태에 따른 상공인의 수입감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는 지역 화폐인 ‘동백전’ 발행 규모를 기존 3000억원에서 1조원으로 늘리고, 3월까지 예정된 동백전의 10% 캐시백(환급)을 7월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코로나 19 확진자가 방문한 업체에는 철저한 방역과 함께 이용 기피 현상을 막기 위해 희망업체에 ‘클린존’ 인증마크를 부착해 시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돕기로 했다. 아울러 현재 접수되고 있는 기부금의 일부를 이들 확진자가 방문한 업체 지원을 위해 사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9일 기자회견하는 오거돈 부산시장. 황선윤 기자

9일 기자회견하는 오거돈 부산시장. 황선윤 기자

부산시는 추가로 상하수도요금과 전기요금, 지방세 감면 등은 중앙부처와 협의해 지침이 확정되는 대로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김경수 지사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부산시와는 협의가 이뤄진 바 없다. 정부가 재정여건 등 고려해 검토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경제진흥원이 지난 2일 부산 소재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330개사를 대상으로 전화 설문 조사한 결과 코로나 19사태로 소상공인 매출은 평균 75.6% 감소하고, 제조업의 직·간접 피해가 29% 발생할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