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가지정 분당서울대병원 직원도 확진···알고보니 신천지 신도

연합뉴스

연합뉴스

9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직원은 신천지 신도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 시 신천지 신도 모니터링 결과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직원(광주시 거주)이 신천지 신도임을 확인했다”며 “가족 모두 자가 격리 안내를 이미 했고, 수정구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분당서울대병원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병원 내 일부 진료센터가 폐쇄됐다. 현재 병원 측은 이 확진자가 다녀간 병원 지하 2층 통증센터를 폐쇄하고, 소독 작업 등을 진행 중이다.  
 
분당서울대병원 관계자는 “병원 1동 지하 2층 통증센터의 안내직 사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이날 오전 9시를 조금 넘어 통증센터를 폐쇄하고 외래진료를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또 “본인이 직접 확진 사실을 병원에 알렸다"며 "현재 우리 병원 읍압병실로 옮겨져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분당서울대병원은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9병상을 운영 중이다.
 
해당 직원은 지난 6일까지 근무했으며 주말(7∼8일)에는 통증센터가 문을 열지 않아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통증센터에는 의료진 등 10명 안팎이 근무했으며 이들 모두 격리됐다고 병원 측은 전했다. 1330여 병상을 갖춘 분당서울대병원에는 전문의 400여명 등 직원 54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외래환자는 하루 평균 6800여명이 찾으며 코로나19 사태 이후 4000여명으로 줄었다. 
 
한편 이날 현재 성남시 관리 확진자는 17명으로 이 중 성남시 거주자는 9명, 타지역 거주자는 8명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